인천 자율방범대 활동 지원 형평성 논란
상태바
인천 자율방범대 활동 지원 형평성 논란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1.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복비 지원 군구별 차이..단체복 스타일 달라 시민 혼선 야기
사무실 없어 낡은 컨테이너 활용..대원 휴식공간 부족, 민원 발생
인천시 “단체복 스타일·지원 통일 필요성 군구에 의견 낸 상태”

인천지역 내 자율방범대에 대한 지원이 일선 군구에 따라 차이가 나면서 혼란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역 내 자율방범대에 대한 지원이 일선 군구에 따라 차이가 나면서 혼란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0개 군구 중 7곳을 제외한 동구와 남동구, 강화군 등 3곳이 아직도 피복을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도 10개 군구 중 미추홀구와 계양구, 옹진군 등 3곳을 제외한 7곳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 사진은 인천 중구 자율방범대. (사진=인천 중구)
인천지역 내 자율방범대에 대한 지원이 일선 군구에 따라 차이가 나면서 혼란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0개 군구 중 7곳을 제외한 동구와 남동구, 강화군 등 3곳이 아직도 피복을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도 10개 군구 중 미추홀구와 계양구, 옹진군 등 3곳을 제외한 7곳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 사진은 인천 중구 자율방범대. (사진=인천 중구)

11월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일선 군구에서 제정한 조례에 따라 각 지역별로 자율방범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자율방범대는 심야 취약 시간대에 범죄예방 활동을 수행하는 자원봉사조직이다.

활동은 순찰활동 및 범죄신고, 청소년 선도 등이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은 같은데 반해 지원은 군구별로 달라 형평성이나 통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10개 군구 중 7곳을 제외한 동구와 남동구, 강화군 등 3곳이 아직도 피복을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원들이 착용하는 단체복 스타일도 각각 달라 소속감과 통일감 부족은 물론 시민들의 식별이 어려운 실정이다.

사무실도 10개 군구 중 미추홀구와 계양구, 옹진군 등 3곳을 제외한 7곳이 지원되지 않고 있다.

이러다보니 일부 자율방범대는 낡은 컨테이너를 개보수해 사무실로 이용하고 있는 실정으로 늦은 밤 대원들의 대기 장소와 휴식 공간 부족을 겪고 있다.

또 대부분 컨테이너를 무단으로 설치하다보니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라 이용에 어려움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단체복 스타일이나 피복 및 사무실 지원 등이 통일돼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단체복 스타일은 한국자율방범중앙회에서 마련한 대복 규정에 맞춘 후 소매 부착 마크로 군·구를 구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또 2021년도 군‧구 자율방범대 피복비도 한국자율방범중앙회에서 마련한 정복, 대원복, 방한복 등 대복 규정에 맞는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공‧폐가 정비사업이나 자생단체 사무실 지원사업 등을 통해 자율방범대 방범 초소 지원 협조 필요성도 적지 않았다.

자율방범대원의 휴식 공간 제공을 통해 범죄예방 등 지역 사회의 민생치안 확보에 기여해야한다는 측면에서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역별로 자율방범대 단체복 스타일이나 지원 부분 등이 달라 통일 필요성에 제기돼 군구에 의견을 낸 상태”라며 “다만 자율방범대가 군구 조례로 운영되는 만큼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 계양구와 부산 서구는 각각 행정복지센터 일부 공간을 방범초소로 제공하고 있고 빈집을 해당지자체·집주인과 협의해 방범초소로 탈바꿈해 우수사례로 꼽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