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지방도 313호선  확·포장공사 내년 시행
상태바
화성 지방도 313호선  확·포장공사 내년 시행
  • 김영진 기자
  • 승인 2020.11.0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옥주 의원 총선공약..행안부 설득 주효

화성시민들의 16년 숙원사업인 지방도로 313호선 확포장 공사가 내년 첫 삽을 뜰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송옥주 국회의원(국회 환노위원장)은 11월5일 화성시 장안면 장안리에서 화성시 우정읍 멱우리까지 연결되는 지방도 313호선의 확·포장공사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송옥주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송옥주 국회의원(국회 환노위원장)은 11월5일 화성시 장안면 장안리에서 화성시 우정읍 멱우리까지 연결되는 지방도 313호선의 확·포장공사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송옥주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송옥주 국회의원(국회 환노위원장)은 11월5일 화성시 장안면 장안리에서 화성시 우정읍 멱우리까지 연결되는 지방도 313호선의 확·포장공사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지방도 313호선 확·포장공사 사업은 총사업비 931억(경기도 799억, 지방채 132억)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현재 2차로인 5.52km 도로가 4차선으로 확장된다. 사업이 완공되면 화성 지역의 교통 체증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해당 사업은 적정 교통량, 향후 인근 개발계획, 교통 수요 증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여러 차례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여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경기도 사업 중 총사업비가 300억이 넘고, 사업비 중 지방채가 포함돼 있는 사업은 사업 시행 전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위원회 통과가 필수적이다. 

그동안 화성 주민들은 도로 상습 정체를 해결할 방안으로 지방도 313호선의 확·포장공사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송 의원은 이러한 주민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21대 총선에서 지방도 313호선 확·포장공사 사업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행정안전부에 사업의 당위성을 끊임없이 설명하고 설득했다. 지난 10월28일에는 국회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과 면담을 갖는 등 지속적으로 313호선 확·포장공사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날 화성 주민들은 이번 중앙투자심사회 통과가 송 의원이 많이 노력한 덕분이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경기도는 내년부터 313호선 확·포장공사 사업 설계를 실시할 계획이며, 2028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송 의원은 “우리 화성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지방도 313호선의 확·포장공사 사업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해 내년부터 사업이 추진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사업이 완료되면 화성의 교통 문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화성시가 명품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계속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