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년 본예산 11조9399억원 편성..역대 최대 규모
상태바
인천시 내년 본예산 11조9399억원 편성..역대 최대 규모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11.0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주력..적극적 재정 운용 추진

인천시가 11조9399억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2021년도 인천광역시 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시의 내년 예산은 2020년도 본예산 11조2천617억원과 비교하면 6.0%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사진=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4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2021년도 인천광역시 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시의 내년 예산은 2020년도 본예산 11조2천617억원과 비교하면 6.0%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사진=인천시)

인천시는 코로나19 극복과 새로운 인천 도약에 중점을 두고 2021년도 예산안을 마련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인천시의 내년 예산은 2020년도 본예산 11조2617억원과 비교하면 6.0%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인천시는 지방세 증가율 둔화 등 재정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고려해 예산 규모를 늘리고 적극적인 재정 운용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내년에는 5045억원의 지방채도 발행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2018년 민선 7기 출범 이후 연도별 채무 규모 증가를 억제해 왔지만, 내년에는 적극적인 재정 운용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방채 발행을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의 내년 채무액은 2조1247억원으로 예산 대비 채무 비율은 올해 16.3%에서 내년 16.4%로 소폭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재정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참여예산은 올해 247개 297억원에서 내년 290개 402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주요 분야 예산안을 보면 디지털·그린·바이오·휴먼 등 인천형 4대 뉴딜 사업에 8005억원이 배정됐고 도시 기본 기능 증진, 시민 안전 강화, 지역경제 활력 제고, 원도심 활성화 등 4대 현안 과제 사업에는 1조2807억원이 편성됐다.

박남춘 시장은 "2021년도 예산을 통해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부응한 인천형 4대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토대를 마련하고 4대 지역 현안 해결에도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