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평택대 현 임시이사 전면교체
상태바
교육부, 평택대 현 임시이사 전면교체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11.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내 구성원 의견 대폭 수용 해석

교육부가 평택대학교에 파송한 현행 임시이사들을 전면 교체했다.

교육부가 평택대학교에 파송한 현행 임시이사들을 전면 교체했다. 교육부는 지난 10월26일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현행 임시이사를 전면 교체하고, 9명의 2기 임시이사를 선임했다. 신임 임시이사의 임기는 교육부의 적격성 검토가 끝난 후인 이달 중순께 시작된다. (사진=평택대)
교육부가 평택대학교에 파송한 현행 임시이사들을 전면 교체했다. 교육부는 지난 10월26일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현행 임시이사를 전면 교체하고, 9명의 2기 임시이사를 선임했다. 신임 임시이사의 임기는 교육부의 적격성 검토가 끝난 후인 이달 중순께 시작된다. (사진=평택대)

교육부는 지난 10월26일 사학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현행 임시이사를 전면 교체하고, 9명의 2기 임시이사를 선임했다. 신임 임시이사의 임기는 교육부의 적격성 검토가 끝난 후인 이달 중순께 시작된다.

현행 임시이사들은 당초 A 전 사무국장의 음주운전 뺑소니 은폐사건 이후 전원 사의를 표했으나, 이후 전원 유임으로 입장을 선회했다가 결국에는 전원 교체 쪽으로 결론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시이사 전면 교체는 교육부가 최대한 평택대 학내 구성원의 의견을 대폭 받아들인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교내 과반수 이상의 교수가 의결로 설립된 평택대 평교수회의 지난 9월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행 임시이사 체제가 평택대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의견이 76.7%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러나 평택대의 앞날이 순탄치는 않아 보인다.

김명환 임시이사장을 중심으로 한 현행 임시이사회가 신은주 총장을 직위해제한 데 이어 지난 2018년 말 임시이사 체제 이후 학교본부를 장악한 (자칭)교수회 인사들을 대거 학교본부의 주요 보직에 임명하고 있다.

개인정보유출, 인사비리 등 각종 비리 의혹에 연루된 B 교수를 총장직대에 임명해 충격을 준 데 이어 셀프승진 주도, 교수인권 탄압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C 교수를 교무처장에 임명하는 등 마지막까지 구성원들의 바램을 외면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자칭)교수회 관계자는 “구재단의 잔재세력과 적폐세력이 학교를 장악하는 것을 막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

반면 평교수회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 구재단의 복귀에 반대하는 의견이 90% 정도로 높게 나왔다”면서 “실재하지도 않는 적폐세력의 저항을 과장하며 독선과 부정, 비리로 얼룩진 지난 2년간의 잘못을 덮으려는 ‘적폐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