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상태바
금메달
  • 일간경기
  • 승인 2020.10.3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메달
                       

                                 이지담

물을 잡아당기고 미는 선수였다
몸과 물살이 하나 되어

그가 가는 길 어디든 물은 머리카락을 풀어헤치고 따라왔다

아테네 올림픽 물살을 헤쳐 딴 금메달을 팔았다

정면으로 자신을 바라본 그
마음속에 새겨진 금메달 하나면 되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필요 없는 거리

먼 곳에서 몸이 굳어가는 아이에게 
물살에 떠밀려오는 아이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었다

물결에 찍혀졌던 발자국은 흐른다
물 위를 둥둥 떠가는 붉은 배롱꽃처럼

                             일러스트 이호상.
                             일러스트 이호상.

 

 

 

 

 

 

 

 

 

 

 

 

 

 

 

이지담 58년 전남 나주 출생. '시와 사람' 신인상으로 등단. 2010년 '서정시학' 신인상 수상. 시집 '고전적인 저녁' '자물통 속의 눈' ,2019년 미래서정 문학상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