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소방서, 상가건물 협소 공간 화재예방대책 추진
상태바
안산소방서, 상가건물 협소 공간 화재예방대책 추진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10.3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상가건물의 통로‧실외기 설치‧분리수거장‧휴게 공간 등 협소공간에서 발생한 화재 중 대부분이 부주의하게 버린 담배꽁초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소방서는 불특정다수인이 출입하는 상업지역내 상가건물의 협소한 공간(사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해 오는 연말까지 상가건물 협소 공간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소방대원이 경고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사진=안산소방서)
안산소방서는 불특정다수인이 출입하는 상업지역내 상가건물의 협소한 공간(사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해 오는 연말까지 상가건물 협소 공간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소방대원이 경고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사진=안산소방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최근 5년간 협소 공간 화재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상가건물 사이 통로‧실외기 설치‧분리수거장‧휴게 공간 등 협소공간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114건으로 나타나 연평균 2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94건, 전기적 요인 12건, 원인미상 5건, 방화의심 1건으로 분석되었으며, 부주의 유형으로는 담배꽁초 88건(93.6%), 기타 3건(3.2%), 용접‧절단‧연마 2건(2.1%), 화원방치 1건(1.1%) 순으로 나타났다.주요내용으로는 △사고사례 전파 △안전관리 당부 서한문 발송 △픽토그램 활용 소방홍보 및 소방순찰 강화 △경고스티커 부착 △협소 공간의 가연물(쓰레기) 및 위험요인 사전제거 등이다.

이에 따라 안산소방서는 불특정다수인이 출입하는 상업지역내 상가건물의 협소한 공간(사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해 오는 연말까지 상가건물 협소 공간(건물사이)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안경욱 서장은 “화재위험이 증가하는 겨울철을 앞두고 상가 등 다중밀집지역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