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2차 재난지원금으로 코로나위기 넘는다
상태바
김포시 2차 재난지원금으로 코로나위기 넘는다
  • 박성삼 기자
  • 승인 2020.10.3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1 3400여 명 3/4분기 교육비 7만5000원씩 지원
확진환자 방문 영업장 80여 곳 200만원씩 위로금
당기매출 30억원미만 中企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김포시가 학생‧학부모, 피해 영업장, 중소기업,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2차 재난지원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 극복에 나섰다.

김포시가 학생‧학부모, 피해 영업장, 중소기업,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2차 재난지원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 극복에 나섰다. 김포시의 이번 재난지원 사업은 고등학교 1학년 학교운영지원비 지원,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교급식비 미집행액 식재료 교환권 지급, 코로나19 확진환자 방문 영업장 위로금 지급,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등이다. (사진=김포시)
김포시가 학생‧학부모, 피해 영업장, 중소기업,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2차 재난지원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 극복에 나섰다. 김포시의 이번 재난지원 사업은 고등학교 1학년 학교운영지원비 지원,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교급식비 미집행액 식재료 교환권 지급, 코로나19 확진환자 방문 영업장 위로금 지급,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등이다. (사진=김포시)

필요한 40억원 규모의 예산은 사업 미집행액과 예비비를 활용해 마련했다.

김포시의 이번 재난지원 사업은 고등학교 1학년 학교운영지원비 지원,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교급식비 미집행액 식재료 교환권 지급, 코로나19 확진환자 방문 영업장 위로금 지급,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공공폐수처리시설 사용료 감면, 종교시설 방역물품 지원, 공영주차장 1시간 감면 등이다.

김포시는 우선 학부모의 교육비 가계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고교무상교육에서 제외된 12개교 고1학생 3400여 명에게 3/4분기 교육비 중 학교운영비 7만5000원씩 2억6000만원을 11월에 지원한다.

또한 원격수업 증가에 따른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 학교급식비 미집행액을 활용해 원생과 학생 1인당 4만 원씩 로컬푸드 직매장 5개소에서 사용가능한 급식재료 교환권 28억원을 지급한다. 

대상은 전체 유치원 원생과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 학생 총 6만8000명이며 11월 안에 지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김포시는 하반기에 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방문해 시 홈페이지에 상호명이 공개된 소상공인에게 200만원 씩 총 1억6000만원을 지원해 경영안정화를 돕는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상거래가 늘어나는 중소기업의 보호를 위해 미수금의 최대 80%까지 보상받도록 매출채권 보험료를 최대 100만원까지 50여 개 영세중소기업에 지원한다.

대상은 김포시에 공장등록이나 사업자등록을 마친 당기매출액 30억원 미만의 업체다.

아울러 상반기 상하수도요금 감면에서 제외됐던 김포골드밸리 내 입주민, 공장, 지원시설 등 657개 사용자의 오·폐수 처리시설 사용료도 11월, 12월 2개월분 전액을 감면하기로 했다.

관내 종교시설 500개소에는 마스크와 살균제, 손세정제가 지원된다.

40곳의 공영주차장 이용요금은 최초 1시간을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감면한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4월부터 623억 원 규모의 1차 재난지원 사업을 펼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발판을 마련했다.

정하영 시장은 “8개월여 간의 코로나19 위기와 어려움 속에서도 시민 여러분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등 모두가 일상과 현장에서 정말 잘 버텨주셨다”며 “우리의 소중한 일상과 일터, 공동체를 유지하고 더 나아가 시민 모두가 코로나19 이후의 시대에 대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