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선부역 고장난 승강기 4개월째 방치..설치업체 핑계만
상태바
안산 선부역 고장난 승강기 4개월째 방치..설치업체 핑계만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10.2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 등 사고 위험 높다" 원성 자자
역 관계자 "수차례 시공사에 독촉..정확한 수리일정 몰라"

(속보) 소사-원시선의 안산 선부역 1번 출구 승강기가 지난 6월10일 한국승강기안전협회 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고 4개월째 운행을 중단하고 있어, 이곳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인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9월23일 보도)

소사-원시선의 안산 선부역 1번 출구 승강기가 지난 6월10일 한국승강기안전협회 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고 4개월째 운행을 중단하고 있어, 이곳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인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사진=김대영 기자)
소사-원시선의 안산 선부역 1번 출구 승강기가 지난 6월10일 한국승강기안전협회 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고 4개월째 운행을 중단하고 있어, 이곳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인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사진=김대영 기자)

휠체어를 타고 있는 선부1동 거주 장애인 K씨는 선부역을 가끔 이용하는데 승강기 운행이 중지돼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하소연하며 다른 출입구의 승강기를 이용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또한 단원구 선부2동에 거주하는 임산부 B씨는 엘리베이터가 몇 개월째 멈춰서 있어 하는 수 없이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을 이용하는데 자칫 발을 헛딛거나 사람에 밀려 넘어지면 사고의 위험이 크다며 하루속히 승강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산 선부역 관계자는 한국승강기안전협회 안전검사에서 누수발생으로 전기감전사고의 위험이 있어 승강기를 정지시켜 놓은 상태며, 수차례 승강기 시공사에 연락을 취해 신속하게 수리해 줄 것을 촉구했다며 며칠 전에 승강기 시공사가 현장에 나와 점검을 하고 어떻게 할지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공사가 언제 공사에 들어갈지 정확한 일정은 모르겠다며 우리도 어떻게 할 다른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선부역을 이용하는 많은 이용객들은 선부역사가 부실공사라며 엘리베이터 뿐만 아니라 승객들이 오르내리는 계단 위 지붕도 없어 비가오거나 눈이 내리면 비나 눈을 다 맞아야 된다며 설계부터 시공까지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