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체매립지 공모 '옹진군 영흥면' A 법인 신청..주민들 거센 반발
상태바
인천 자체매립지 공모 '옹진군 영흥면' A 법인 신청..주민들 거센 반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0.2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도 교통·환경 문제 들어 반대 표명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자체매립지 공모에 옹진군 영흥면의 A법인이 신청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옹진군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자체매립지 공모에 옹진군 영흥면의 A법인이 신청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옹진군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진=인천 옹진군)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자체매립지 공모에 옹진군 영흥면의 A법인이 신청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옹진군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진=인천 옹진군)

10월27일 옹진군은 "영흥면은 교통과 환경 등의 문제로 매립지 입지로 타당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영흥면 주민들은 한국남동발전(주) 영흥발전본부 내 회처리장의 석탄재 비산으로 인해 수십년 째 직간접적으로 주민의 건강권과 환경권 피해를 받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영흥발전본부 내 제1회 처리장의 석탄재가 비산해 농작물에도 피해를 줘 석탄재품은 배추  등으로 불리며 농작물 피해는 물론 주민들의 건강권을 위협한 바 있다.

이에 해당지역 주민들은 환경피해 저감대책 방안 등을 영흥화력본부에 촉구했고, 최근에 영흥화력본부 제3회 처리장 건립이 취소된 바 있다.

그러나, 영흥발전본부 내 저탄장 옥내화 등의 문제는 아직 마무리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인천시 자체매립지 공모를 신청한 A업체는 지난 2009년도에 폐기물처리시설(지정폐기물)을 신청했으나, 도시계획결정 미반영으로 취소된 바 있다.

또한 옹진군 영흥면의 경우, 도로가 왕복 2차선 도로여서 평일에도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고 있으며, 대형 화물차량 운행으로 보행권 등도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영흥발전본부를 드나드는 전 운송차량은 GPS 설치를 통한 차량 운행 통제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며, GPS를 끄거나 제한시간 운행차량 등 운행규칙 위반 차량은 출입제한을 하고 있다.

영흥면 주민들은 “수도권 최대 섬 관광지 중 하나인 영흥도에 인천시 자체매립지를 조성한다는 계획만으로도 혀를 찰만한 어이없는 행정”이라며 “영흥면은 환경권과 건강권, 보행권 등도 위협받고 있는 만큼 자체매립지 입지 중 영흥면을 제외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옹진군 관계자는 “자체 매립지 조성은 인천시에서 비공개로 추진중에 있는 사항으로 옹진군은 자체 매립지 후보지를 신청하지 않았고 해당 법인의 신청도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으며 관련사항에 대해별도로 통보받은 사항도 없다”며 “자체 매립지 조성사업은 주민수용성이 담보돼야 하는 사업인 만큼, 환경권 피해를 겪고 있는 영흥면 주민들의 반대 입장을 인천시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