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5개 시군, 지난해 재정자립도 하락
상태바
경기도 25개 시군, 지난해 재정자립도 하락
  • 이규상 기자
  • 승인 2020.10.2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시군은 상승..여주 5.2p 하락·화성 8.8p 상승
10월20일 경기도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와 도내 전체 31개 시군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2018년 61.9%에서 2019년 60.5%로 1.4% 포인트 하락했다. (사진=일간경기DB)
10월20일 경기도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와 도내 전체 31개 시군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2018년 61.9%에서 2019년 60.5%로 1.4% 포인트 하락했다. (사진=일간경기DB)

경기도 시군 중 25개 시군의 지난해 재정자립도가 전년도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20일 경기도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와 도내 전체 31개 시군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2018년 61.9%에서 2019년 60.5%로 1.4% 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전국 지자체의 평균 재정자립도 역시 46.8%에서 44.9%로 1.9% 포인트 떨어졌다.

광역지자체인 경기도의 경우 2018년 54.0%에서 2019년 52.8%로 1.2% 포인트 하락했다. 도내 시군 기초지자체 가운데 재정자립도가 가장 많이 떨어진 지역은 여주시(28.9%→23.7%)다. 그다음으로 양주시(33%→28.9%), 오산시(33.1%→29.6%), 동두천시(14.2%→12.7%) 등이다. 여주시와 양주시, 동두천시는 정부의 교부세와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이 늘어나 재정자립도가 하락했다. 

오산시는 2018년 시 자산매각으로 세외 수입이 들어왔으나, 2019년에는 매각 자산이 없어 재정자립도가 떨어졌다. 

반면 재정자립도가 올라간 6개 시군 중 삼성전자 캠퍼스와 기아자동차 공장 등이 있는 화성시는 60.1%에서 68.9%로 재정자립도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송석준 의원은  "경기도 차원에서 규제 개혁을 통해 공장 신·증설, 개발 사업이 가능하도록 해 재정자립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