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후 고양시 전역 조정대상지역 재지정 아이러니"
상태바
"총선 이후 고양시 전역 조정대상지역 재지정 아이러니"
  • 이승철 기자
  • 승인 2020.10.1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회 김완규 의원 "집행부 조정지역 지정취소 소극적 대처" 질타

고양시의회 김완규 의원은 4월15일 총선을 앞둔 지난해 11월8일 7개 공공택지 외 전 지역이 해제됐고 총선이후 두 달도 지나지 않아 6월19일 고양시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다시 재지정됐다며 참 아이러니 하다고 말했다.

고양시의회 김완규 의원은 4월15일 총선을 앞둔 지난해 11월8일 7개 공공택지 외 전 지역이 해제됐고 총선이후 두 달도 지나지 않아 6월19일 고양시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다시 재지정됐다며 참 아이러니 하다고 지적했다. (사진=고양시의회)
고양시의회 김완규 의원은 4월15일 총선을 앞둔 지난해 11월8일 7개 공공택지 외 전 지역이 해제됐고 총선이후 두 달도 지나지 않아 6월19일 고양시 전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다시 재지정됐다며 참 아이러니 하다고 지적했다. (사진=고양시의회)

재지정 이후 9월부터 주택 거래량 감소와 가격하락 특히, 일산서구는 지정 기준에 미충족 돼가고 있다며, 부동산 규제는 양면의 칼날처럼 적절하게 사용하면 집값 안정과 도시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지만 잘못 짚을 경우 도시의 경기 침체와 시민들의 불안이 가속화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재지정 이후 경기도 안성·양주·의정부시는 지자체가 직접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취소를 요청했고, 김포와 파주시도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고 있는 반면 고양시는 소극적이고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전국 100여 개 부동산 규제지역 중 22개 지역에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해 핀셋규제를 하게 된다면 고양시 일부지역을 제외한 특히 일산동·서구 지역 대다수가 규제대상에서 벗어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규제지역 세분화 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고양시는 동별 또는 지역별 해제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추석연휴 동안 고양시장 이재준이라는 한가위 인사 현수막이 고양시 곳곳에 게첩 된 것을 보았다"며 "수많은 현수막 게첩 보다 일산신도시와 창릉신도시라는 두 개의 신도시를 이끌어 갈 고양시의 차별화된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준비하는 고양시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