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탐방] “언어 과목 학습토대와 점수 동시에 잡는다”
상태바
[학원탐방] “언어 과목 학습토대와 점수 동시에 잡는다”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10.1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랑그에튜’ 대안 교육형 입시학원, 정한아 대표강사
"국어 논리력 수준이 영어학습 성과 큰 차이 갈라"
국어·영어 통합 프로그램..고등학교 내신준비도 함께

오늘날 영어가 수많은 국가에서 주요 언어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면서 이제는 단순한 회화를 넘어서, 읽고 쓸 수 있는 독해, 작문에 대한 능력이 매우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이미 영어는 수능 등 입시 시험에서 고득점이 당연시되는 과목일 뿐만 아니라, 고등 교육 이후의 학생들이 습득하고 학습할 수 있는 역량을 평가하는 과목이 됐다. 

따라서 입시를 앞둔 학생들은 단순한 암기를 넘어서, 외국어로서의 영어가 아닌, 한글로 쓰인 글과 똑같이 이해하는 언어로서 영어 능력을 키울 수 있는 학습을 가급적 빨리 선택하는 것이 성적 향상을 위해 중요하다.

‘랑그에튜’ 입시학원의 ‘언어 통합학습’ 프로그램이 필요한 이유이다.
       
“영어만 공부해서는 영원히 영어를 못할 뿐이다”
 ‘언어(국어와 영어) 통합학습법’으로 이름이 알려진 ‘랑그에튜’ 정한아 대표강사는 “영어만 공부해서는 영원히 영어를 못할 뿐”이라면서“모국어인 국어로 이루어진 글의 맥락과 논리를 기본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면, 아무리 영어를 많이 암기하고 해석을 잘한다고 할지라도 기계적인 ‘번역기’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고 단언한다.

‘랑그에튜’ 대안 교육형 언어 입시학원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위치한 중·고등부 입시전문 언어학원인 ‘랑그에튜’는 국어와 영어를 ‘언어’라는 큰 틀에서의 통합학습 프로그램을 통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아는 사람은 다시 찾을 수밖에 없는 숨겨진 맛집‘과 같은 호평을 받고 있다. 

‘랑그에튜’ 정한아 대표강사는 교육열이 높은 지역에서 오랫동안 강의한 경험을 바탕으로, 왜 교육열이 높은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쉽게 접근하는 영어라는 과목이, 교육열이 낮은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영어를 완전히 포기하는 ‘영포자’가 되거나 수능 출제 영단어를 모두 암기하고 해석이 가능함에도 정작 시험에서는 3등급 이상을 받지 못하는 학생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낮은 교육열을 보이는 이 지역에서 학원을 열고 강의를 시작했다고 한다. 

정 강사는 영어에 대한 이러한 낮은 학습성과는 기본적으로 학생들이 가정과 학교 내에서 사용하는 한국어 수준의 차이에서 비롯한다고 지적한다. 영어가 우리말과는 다른 단어와 어법 순서를 가지기는 하지만, 일단 그것이 완성된 이후에는 국어로 쓰인 텍스트를 이해하고, 주제를 찾거나 맥락을 골라내는 것과 결코 다르지 않다고 설명한다.

국어 논리력의 수준이 곧 영어 학습 성과의 큰 차이를 만들어낸다는 뜻이다.
때문에 우리가 흔히 아는 영어 학습 프로그램인 무한 반복되는 단어 암기, 맥락과 관련 없는 어려운 영문법 강의 수업으로 끝나는 대형 프랜차이즈 학원들의 강의형 프로그램이나 화상 프로그램은, 독해와 이해를 요구하는 실제 시험의 출제방식, 그리고 그 이후 학생들의 실력을 늘리는데 무용하거나 한계가 지어진다는 것이 그의 이론이다. 

暗記의 말(파롤)에서 벗어나, 論理의 말(랑그)로 가는 길...
정 강사의 ‘랑그에튜’에서의 수업은 접근부터 타학원과 차별화 된다.
우선, 간단한 한국어로 된 텍스트를 이해하고 쓸 수 있는지의 학생 개별 능력 평가를 먼저 실시하고, 다음으로 기본적인 영 단어나 영 문법에 대한 이해도를 측정한다. 이 두 가지를 연결해 학생의 언어 논리력에 대한 기본적인 레벨이 책정되며, 개별 학생의 레벨에 따라 국어와 영어 수업이 동시에 진행된다. 

또한, 학년에 구애받지 않고 학생의 언어 논리력에 따라 소규모 반이 개별 편성되며, 기초적인 읽기와 쓰기를 시작으로 수능 출제 형태의 국어 비문학은 물론, 최소한 뉴욕타임즈 수준의 영어 텍스트를 읽고 쓰는 수업까지 진행된다. 

다만 고등학생의 경우 내신 점수가 중요하기 때문에, 내신 시험에 맞춘 국어와 영어 내용이 이 과정에서 함께 편성되며 단순히 암기식으로 점수를 향상시키는 것이 아닌, 본인의 언어 실력으로 점수를 자연스럽게 얻게 되는 방향으로 수업이 진행된다. 

특히 ‘랑그에튜’에서의 수업은 주어진 지문을 단순 해석하는 방식이 아닌, 관련된 여러 가지 배경 지식을 이해시키고 각 핵심어휘의 정확한 유래와 쓰임새를 다양한 상황에 적용시키는 등의 수업이 포함되고 있으며, 학생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수업 이후의 1:1 방식의 학습지도, 국어 혹은 영어로 된 사회나 과학 분야의 독서와 글쓰기 등, 학교나 학교 밖의 국어와 영어 수업이 가진 기존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시각과 통찰력을 가진 여러 가지 방식들을 적용하고 있다. 

정 강사는 “국어와 영어 과목을 가르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으나 언어를 가르치는 것은 함부로 해서는 안된다”면서 “화려한 기교 위주의 수업에서 벗어나 제대로 된 기본 중심의 수업을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정한아 대표강사는 올해 36세로 서강대학교에서 영문학, 정치학, 사회학을 복수 전공해 각 분야 학사학위를, 동 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홍대와 목동 등지의 영어작문(English Writing) 강사를 시작으로 현재는 ‘대안 교육형‘ 언어 강사(국어·영어)를 병행하고 있다.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통령 기록관 역대 대통령 정부 서한 및 기밀해제 문서(이승만·윤보선·박정희)를 번역했다. 

그는 새로운 학습방법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모국어 중심의 영어 학습법‘과 ’언어 통합 교육의 필요성‘과 관련한 ’지침 교재‘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