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시대 경영환경 변화 선도적 대응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시대 경영환경 변화 선도적 대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0.1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에 전사적 역량 집중

인천항만공사(IPA)는 공사의 사업과 연계해 실행 가능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경영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경영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추진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이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경영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된 방안이다.

앞선 지난 8월 공사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5대 분야 20개 과제를 기관 특성에 맞춘 4대 추진방향으로 재구성했다. 

4대 추진방향은 디지털 뉴딜 기반 스마트 항만 구현, 그린 뉴딜 기반 친환경 항만 구현, 신기술 도입을 통한 안전 항만 구현,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이다.

이번에 발굴된 35개 과제를 통해 이를 견인할 예정이다.

우선 4차 산업혁명 시대 항만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항만 구현에 노력한다.

이를 위해 인천신항Ⅰ-2단계 완전자동화 ‘컨’ 터미널을 도입하고 스마트포트 정보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무인운반로봇 등 첨단 스마트 자동화 기기를 갖춘 인천항 스마트 물류센터를 공유형으로 구축해 2023년부터 60여 개 중소기업에 저렴하게 공급한다.

이를 통해 우수 물류기업의 성장을 유도하고, 인천항의 물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해양폐기물을 활용한 도로포장 건설 보강재 및 자율주행 드론과 AI를 기반으로 한 항만시설물 관리시스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IPA형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는 공공기관으로서 정부정책 기조에 발맞출 뿐 아니라, 다가올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