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광역두만개발계획 지역협력위원회 가입
상태바
인천시, 광역두만개발계획 지역협력위원회 가입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10.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지역 지속가능발전 위해 상호 협력

인천시가 국제회의체인 광역두만개발계획 지역협력위원회(GTI LCC)에 가입했다.

인천시가 국제회의체인 광역두만개발계획 지역협력위원회(GTI LCC)에 가입했다. 광역두만개발계획(GTI:Greater Tumen Initiative)은 동북아 경제개발과 협력을 위한 다자간 협의체로 한국을 비롯해 중국·러시아·몽골 등 4개국이 회원국이며 두만강 유역 접경지역(중국 동북3성, 러시아 하산, 북한 나진·선본)의 무역과 투자증진 협력, 남북경협 사업 연구 프로젝트 추진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가 국제회의체인 광역두만개발계획 지역협력위원회(GTI LCC)에 가입했다. 광역두만개발계획(GTI:Greater Tumen Initiative)은 동북아 경제개발과 협력을 위한 다자간 협의체로 한국을 비롯해 중국·러시아·몽골 등 4개국이 회원국이며 두만강 유역 접경지역(중국 동북3성, 러시아 하산, 북한 나진·선본)의 무역과 투자증진 협력, 남북경협 사업 연구 프로젝트 추진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광역두만개발계획(GTI:Greater Tumen Initiative)은 동북아 경제개발과 협력을 위한 다자간 협의체로 한국을 비롯해 중국·러시아·몽골 등 4개국이 회원국이며 두만강 유역 접경지역(중국 동북3성, 러시아 하산, 북한 나진·선본)의 무역과 투자증진 협력, 남북경협 사업 연구 프로젝트 추진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천시의 가입은 10월13일 제8차 GTI LCC 온라인 회의에서 정식의제로 채택돼 회원국의 승인으로 이루어졌다.

지역협력위원회(LCC ; Local Cooperation Committee)는 4개국 24개 지자체가 가입해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은 이번에 가입한 인천시를 포함해 부산시·제주시·강원도가 활동 중이다.

이날 온라인 회의에서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인천시 소개를 시작으로 인천시와 GTI가 상호협력해 발전할 수 있는 분야를 중점적으로 설명해 회원국의 많은 관심을 이끌어 냈다.

특히 인천시는 글로벌 녹색도시를 지향한다고 강조하면서 저탄소, 친환경 도시전환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몽골 사막화 및 황사 방지를 위한 '인천 희망의 숲 나무심기 사업' 등 기후변화 대응 협력 사업을 소개했다.

경제협력 분야에서 있어서는 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후속사업으로 인천과 웨이하이간 항공~해상~육상운송을 결합해 복합일관 운송체계(RFS : Road Feeder Service)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우리 인천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바탕으로 GTI와의 협력을 통해 회원국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앞으로 인천시는 GTI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환경·농업·무역·투자 분야 등 동북아지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회원국들과 발전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