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 "전두환 건재는 부끄러운 자화상"
상태바
이재명 도지사 "전두환 건재는 부끄러운 자화상"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10.06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전두환 징역 1년6개월 구형
"선고공판 통해 엄중히 처벌돼야"
이 지사는 10월5일 SNS를 통해 "오늘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 재판에서 검찰이 1년 6개월을 구형했다"며 "법정 최고형인 2년에 미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사진=SNS캡처)
이 지사는 10월5일 SNS를 통해 "오늘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 재판에서 검찰이 1년 6개월을 구형했다"며 "법정 최고형인 2년에 미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사진=SNS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월5일 "전두환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단죄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를 통해 "오늘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 재판에서 검찰이 1년 6개월을 구형했다"며 "법정 최고형인 2년에 미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참혹했던 80년 이후 5.18 피해자들 중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만 마흔 명이 넘는다" 며 "도청에서의 최후항쟁 이래 80년대 내내 진실을 알리려 산화한 열사들과 아울러, 이분들의 안타까운 죽음은 명백하게 역사를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특히 "백주대로에 전두환이 활보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의 정의의 실종이자, 불의한 세력을 단죄하지 못한 민족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며 "곧 있을 선고공판을 통해 전두환의 역사왜곡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 엄중히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그래야 민정당 후예들과 망언세력들이 자신들 이익을 위해 감히 5.18을 부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사자명예훼손 뿐 아니라, 전두환에게는 벌하지 못한 여죄가 많다"며 "집단발포명령 지휘계통을 밝히지 못한 5월 21일부터 26일까지의 수많은 내란목적살인, 그 의도조차도 불명확한 양민학살(주남마을 사건 등), 헬기 기총소사 등 일일이 열거하기 버겁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다행히도 현 정부 들어 어렵게 만들어진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지난 5월부터 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반드시 전두환에 대한 직접조사, 특검 등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전두환을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검찰은 5일 광주지법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두환 씨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전씨는 법원의 불출석 허가를 받고 이날도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