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범 체포 60대 지구대서 음독..피의자 관리 소홀 논란
상태바
현행범 체포 60대 지구대서 음독..피의자 관리 소홀 논란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0.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대 화장실서 소지중이던 살충제 마셔..병원 치료 후 퇴원
인천남동경찰서 “소홀한 부분 있다..사실 관계 파악해 볼 것”

추석 연휴 전날 현행범 체포된 60대가 지구대에서 소지 중이던 농약을 마셔 경찰의 피의자 관리 소홀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추석 연휴 전날 현행범 체포된 60대가 지구대에서 소지 중이던 농약을 마셔 경찰의 피의자 관리 소홀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사진=인천 남동경찰서)
추석 연휴 전날 현행범 체포된 60대가 지구대에서 소지 중이던 농약을 마셔 경찰의 피의자 관리 소홀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사진=인천 남동경찰서)

10월5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추석 전날인 지난 9월29일 오후 3시께 지역내 한 할인마트서 60대인 A 씨가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관할 지구대는 현장에 출동해 A 씨를 가정폭력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지구대로 연행했다.

지구대로 연행된 A 씨는 “머리가 아프다”고 호소해 경찰이 후송을 위해 119구급대를 불렀다.

또 가족들의 요청으로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 위해 보건복지 콜센터인 129차량 출동도 요청했다.

이때 A 씨는 화장실을 2차례 다녀왔고 앞서 도착해 있던 129차량에 실려 부평의 한 정신병원으로 가던 중 살충제 복용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129 요원이 후송 차량 안에서 이상한 냄새를 맡고 A 씨의 몸을 수색한 결과 농약의 일종인 살충제가 나온 것이다.

A 씨는 지구대 화장실을 2차례 다녀오는 과정에서 두 번째에 살충제를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살충제는 A 씨가 가정 문제로 “죽고 싶다”며 평소 소지하고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129 요원의 연락을 받은 경찰은 A 씨를 곧바로 부천의 한 병원으로 후송해 치료를 받게 했다.

병원으로 후송된 A 씨는 치료를 받고 지난 2일 퇴원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 씨는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서울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하지만 A 씨의 현행범 체포 과정에서 경찰의 피의자 관리 소홀 여부에 대한 책임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현행범 체포 후 지구대로 연행하는 과정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 A 씨에 대한 신체 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형사소송법에는 필요가 인정될 경우 현행범 체포 현장에서 영장 없이 신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할 수 있다고 돼 있다.

남동경찰서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 후 신체 수색에 대해 소홀한 부분이 있는 지 검토해볼 것”이라며 “해당 기능에서도 자세한 경위에 대해 사실여부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