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불합리한 경계지 화장장 입지 철회하라”
상태바
“이천시 불합리한 경계지 화장장 입지 철회하라”
  • 이영일 기자
  • 승인 2020.09.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화장장 여주시민범대위, 입지 반대 성명서 발표 

이천화장장 건립을 반대하는 여주시민들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이천시 화장장 입지(立地) 반대 범여주시민대책위원회(화장장범대위)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웃 지자체에 대한 고려 없이 접경지에 화장장을 설치하려는 이천시의 행태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9월10일 결성된 이천시 화장장 추진반대 범 여주시민 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이항진 여주시장. (사진=여주시)
이천시 화장장 입지(立地) 반대 범여주시민대책위원회(화장장범대위)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웃 지자체에 대한 고려 없이 접경지에 화장장을 설치하려는 이천시의 행태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9월10일 결성된 이천시 화장장 추진반대 범 여주시민 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이항진 여주시장. (사진=여주시)

이천시 화장장 입지(立地) 반대 범여주시민대책위원회(화장장범대위)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웃 지자체에 대한 고려 없이 접경지에 화장장을 설치하려는 이천시의 행태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피붙이처럼 가까운 천년 이웃을 무참히 걷어차며 여주의 담장 옆에 화장장을 지으려는 이천시의 이기적인 행태"를 지적하고 경강선과 42번, 3번국도가 그물처럼 에워싼 마을 인근의 평지에 왜 화장장을 세우려는지 그 입지의 부당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화장장범대위는 “변화된 장사문화를 받아들이며 이웃 이천시의 화장장 필요성에도 공감하지만 여주시민의 외침을 외면한 일방적 결정은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이천시가 계속 고집을 부린다면 돌이킬 수 없는 불행을 초래한 이천시장에게 책임을 묻고 결연히 투쟁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체 참여단체 62개 중 40여개 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화장장범대위는 범시민 차원의 저항운동과 함께 이천시 부발읍 반대대책위와의 공동대응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화장장범대위는 우선 명절 연휴 전 대대적인 현수막 게시를 통해 이천시립화장시설의 여주졉경지 입지에 대해 여주시민에게 알려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