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해복구 함께 하자" 이재명 도지사 북측에 파격 제안
상태바
"방역·수해복구 함께 하자" 이재명 도지사 북측에 파격 제안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9.1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發 남북교류협력으로 평화조성 `시동`
 DMZ 포럼 기조연설.. 5가지 협력사업 제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는 DMZ를 품은 대한민국 최대 지방정부이자 남북관계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곳”이라며 “그렇기에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고 있다”며 남북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가지를 북측에 제안했다. 

이 지사는 17일 열린 ‘2020 DMZ 포럼’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열기위해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북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가지를 북측에 제안했다. (사진=경기도)
이 지사는 17일 열린 ‘2020 DMZ 포럼’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열기위해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북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가지를 북측에 제안했다. (사진=경기도)

이 지사는 17일 열린 ‘2020 DMZ 포럼’에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열기위해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북측의 적극적 호응을 촉구했다.

이 지사가 제안한 5가지 협력사업은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협력, 임진강 수계관리 협력, 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 남북 공동 삼림복원 및 농촌종합개발, 대북 수해복구 지원이다.

첫째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협력으로 ‘남북 공동의료·보건 방역센터’를 설립할 것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에서 보듯 전염병과 감염병은 국경으로 막을 수 없다. 피해를 막고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남북 공동 방역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개풍 개성 일원에 남북 공동의료·보건 방역센터’설립을 제안했다.

둘째 임진강 수계관리 협력사업으로 ‘남북 수계관리 기구’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남측은 홍수피해를 막고 북측은 물부족 사태 예방과 전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되는 등 수해방지와 통합적인 물 관리를 위해 수계관리 기구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셋째는 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다.

이 지사는 “이제는 한강하구 남북공동수로조사를 재개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조성 사업을 상호 합의대로 이행해야 할 때”라며 “아울러 비무장지대 안에 개성과 판문점을 연계해 남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평화공원을 조상할 수 있도록 조사와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넷째 남북 공동 산림복원사업과 농촌종합개발사업 재개다.

최근 경기도가 지방정부 최초로 양묘장 조성 물품과 스마트 온실에 대한 유엔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것과 관련 이 지사는 “제재 걱정이 사라진 만큼, 개풍양묘장과 농촌시범마을 조성에 대한 협의를 재개하자”고 말했다.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북측의 피해 역시 심각한 것으로 안다며 이 지사는 수해복구 사업을 제안했다. 경기도가 가능한 형편에서 조건 없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언제 어디서든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 5가지 제안을 실현하려면 북측의 참여가 꼭 필요한 만큼, 통큰 결심을 기대한다”며 “국회에서도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남북정상선언 비준 등 현안을 조속히 처리해 평화협력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DMZ는 평화를 원한다’라는 주제로 17~18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라이베리아 출신의 평화운동가 리마보위, 국제관계학 석학인 미국 하버드대 조셉나이 교수 등 국내외 석학, 전문가, 평화NGO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획세션, 평화운동 협력세션, 특별세션, 초청세션 등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