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상태바
장미
  • 일간경기
  • 승인 2020.09.1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미

                                             윤희수

 

햇살들 나무마다 부산하다

더듬고 있다

가지에 손 닿을때마다 부풀어 오르는 젖가슴

햇살 가득 베어든, 몸살

 

바람 스치면 절정의 신음, 살 터지는 소리

드문드문 갓 구워낸, 안개같은

 

빛깔을 그에게 주겠다

부스럼딱지만한 눈길을 보내는

깊은 강, 그 곳에서

시든 줄 알았던 장미같은

요염, 붉다

 

                                        화가 이순희 作 
                                        화가 이순희 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