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일자리 예산집행 고작 11%대..전국 평균 절반도 못미쳐
상태바
인천 일자리 예산집행 고작 11%대..전국 평균 절반도 못미쳐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9.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8억6800만원 중 집행액은 78억5300만원에 그쳐
목표대비 채용 비율은 91.6%..실적 부풀리기 의혹도
서범수 의원 “예산 효율적 운영 기본 책무 충실해야"

인천시가 ‘3차 추경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 집행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연말까지 다 쓸지 우려되는 실정이다.

16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으로 인천시의 ‘3차 추경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은 678억6800만원이다. 이중 집행액은 78억5300만원으로 집행율은 11.6%에 그쳐 전국 평균의 절반에 가까운 집행율로 17개 시·도 중에서는 6번째로 낮았다. (사진=일간경기DB)
16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으로 인천시의 ‘3차 추경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은 678억6800만원이다. 이중 집행액은 78억5300만원으로 집행율은 11.6%에 그쳐 전국 평균의 절반에 가까운 집행율로 17개 시·도 중에서는 6번째로 낮았다. (사진=일간경기DB)

16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으로 인천시의 ‘3차 추경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은 678억6800만원이다.

이중 집행액은 78억5300만원으로 집행율은 11.6%에 그쳤다.

이는 전국 평균의 절반에 가까운 집행율로 17개 시·도 중에서는 6번째로 낮았다.

같은 기준 전국 총 예산은 1조2060억9100만원이고 집행액은 2564억400만원이었으며 평균 집행율은 21.3%에 불과했다.

시·도별로는 광주가 3.6%로 가장 낮았고 세종 4.7%, 제주 5.9%, 부산 10.3%, 경기도 10.6%였고 인천이 그 뒤를 이었다.

집행률이 10%에 미치지 못하는 지자체도 3곳이나 됐다.

전국 평균인 21.3%에 미치지 못하는 지자체도 17개 시·도 중 11곳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또 10%대의 낮은 집행율에 반해 90%대의 채용 실적을 올린 것으로 보고됐다.

인천시의 채용 목표 인원은 1만7049명이고 채용 인원은 1만562으로 목표 대비 채용 비율이 91.6%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집행율에 비해 목표 인원 대비 채용 실적을 부풀려 보고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결국 막대한 예산편성에도 불구하고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음을 자인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서범수 의원은 “국회 예산정책처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문위원도 3차 추경의 낮은 집행율을 지적했다”며 “3차 추경 당시 매머드급으로 편성한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을 다 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대로라면 연말 불용액이 10%가 훨씬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 극복과 민생경기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예산의 효율적 운영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책무에 충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7월 3차 추경예산안이 통과되면서 희망근로지원사업 예산이 1조2000억원 규모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