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아파트 공사현장서 인부 쓰러져 숨져
상태바
인천 부평 아파트 공사현장서 인부 쓰러져 숨져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9.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사망 원인 규명 위해 부검 의뢰..감전사고 여부 등 조사 중

인천 부평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인부가 쓰러져 숨져 경찰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인천 부평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인부가 쓰러져 숨져 경찰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쓰러진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심폐소생술)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 부평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인부가 쓰러져 숨져 경찰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쓰러진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심폐소생술)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사진=일간경기DB)

16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58분께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60대인 A 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쓰러진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심폐소생술)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이날 신고는 쓰러지는 A 씨를 발견한 공사현장 경비반장이 직접 했다.

당시 A 씨는 빗물이 보관된 저수조에서 작업을 마치고 나온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A 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확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며 “주변에 전기선이 있었다는 일부 말에 따라 감전사고 여부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