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00만TEU 돌파 신기록 행진
상태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00만TEU 돌파 신기록 행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9.1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9일 200만TEU 돌파..지난해보다 9일 단축

인천항에서 처리되고 있는 컨테이너 물동량에 대한 신기록 행진이 계속되고 있다.

1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200만TEU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200만TEU 달성일보다 9일이나 단축된 기록이다. 사진은 인천항 전경. (사진=연합뉴스)
1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200만TEU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200만TEU 달성일보다 9일이나 단축된 기록이다. 사진은 인천항 전경. (사진=연합뉴스)

1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200만TEU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200만TEU 달성일보다 9일이나 단축된 기록이다.

인천항 처리 컨테이너 물동량에 대한 200만TEU 달성일은 지난 2017년에는 9월 2일이었고 2018년은 8월 28일이다.

지난 2103년 12월 6일 최초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200만TEU를 기록 한 뒤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년과 동일한 날짜에 200만TEU를 돌파했다.

물동량 증가 주요 원인으로는 컨테이너 전체 물동량 처리비중의 78%를 차지하는 중국, 베트남, 국내 타항 물동량의 증가가 한 몫 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올해 신규항로 5개 유치로 동남아 지역 간 서비스 범위와 빈도가 확대된 것도 도움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5월부터 재개중인 미주항로가 The Alliance에 의해 운영되고 선박도 대형화되면서 안정적인 화물유치가 가능해진 영향도 주요 원인에 해당된다.

The Alliance는 HMM, ONE, Hapag-Lloyd, YangMing 4개 선사로 구성된 해운동맹으로 인천항 미주서비스(PS8)는 HMM 소속 1만TEU급 선대를 투입 중이다.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올해 중국 및 동남아 항로서비스가 더욱 강화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가 예상된다”며 “물동량 증대와 더불어 더 많은 고객이 물류비용 절감과 질 높은 항만물류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