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내년부터 지급
상태바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내년부터 지급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0.09.1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명칭 확정..도의회와 협의 예산편성 등 작업 돌입

경기도가 추진중인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으로 확정됐다.

경기도가 추진중인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으로 확정됐다. 도는 이번 제도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향후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해당 예산을 확정해 오는 2021년부터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사진=일간경기DB)
경기도가 추진중인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으로 확정됐다. 도는 이번 제도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향후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해당 예산을 확정해 오는 2021년부터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사진=일간경기DB)

앞서 도는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에 대한 도민들의 여론을 환기시켜 성공적인 정책 도입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8월4일부터 17일까지 명칭 공모전을 진행했다. 

도는 주제적합성, 상징성, 참신성, 친근성 등을 고려해 후보작 3개를 선발해 전문가 의견과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비정규직의 고용불안정에 대한 보상의 의미와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의 의미를 함께 담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명칭을 구성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는 “고용이 불안정한 노동자가 보수까지 덜 받는 것은 중복차별”이라며 “공공부문 만이라도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에게, 비정규직 중 고용기간이 짧을수록 더 많은 보수를 줘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에 따라 민선7기 경기도가 도입을 추진하는 정책이다.

경기도 및 도 공공기관 비정규직인 기간제노동자에게 근무기간 등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한 ‘보상수당’을 기본급의 5%에서 10%까지 차등지급하겠다는 것이 정책의 골자다. 

도는 이번 제도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향후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해당 예산을 확정해 오는 2021년부터 시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