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 대신해 드립니다"..추석 대목 맞아 "바쁘다 바뻐"
상태바
"벌초 대신해 드립니다"..추석 대목 맞아 "바쁘다 바뻐"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0.09.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겨울 설명절 즈음 시작된 코로나19가 가을 추석이 목전인데도 여전히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8개월 째 지속되는 코로나19가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는 골목상권의 추석 대목마저 삼켜버렸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2.5단계에서 하향 조정돼 2단계가 됐지만 여전히 지역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상존하고 있는 요즘 지자체마다 추석 연휴동안 고향방문 자제와 함께 벌초대행 서비스가 적극 나오고 있다. 13일 명절 당일 성묘를 금지한 인천가족공원내에 후손들을 대신해 벌초대행 서비스를 하는 벌초꾼들의 분주해진 오토바이 소리가 추석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