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가는 길, 중년
상태바
처음 가는 길, 중년
  • 일간경기
  • 승인 2020.09.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가는 길, 중년

 

                          김영희

 

말실수가 잦다 실타래 엉키듯

소통도 자주 꼬인다

 

웅변학원에 가봐야 할까.

번진 수채화 한 귀퉁이 같은

촛점 뭉개진 소리들

가까이가 다시 묻는다

귓밥을 파야하나

처음 찾은 섬

반백을 더 살았으니

당연한 일 예습도 없이

연습도 없이 걸어온 길

시간에 떠밀려서 온 도착한

 

첫 해외 단체여행처럼 살아가는

나 너 그리고.

 

 

작가는...

69년 해남출생. '청일문학'을 통해 문단에 나옴, 수원문학인상, 젊은 작가상 수상

수원문인협회 사무차장, 季刊 수원문학, 청일문학, 경기예술 편집주간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