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준공영 광역버스 12개 노선 10월부터 순차 운행
상태바
김포 준공영 광역버스 12개 노선 10월부터 순차 운행
  • 박성삼 기자
  • 승인 2020.09.1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공버스(준공영제)에 선정된 김포시 직행좌석 버스 12개 노선이 전환(9개), 신설(3개)되면서 김포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경기도 공공버스(준공영제)에 선정된 김포시 직행좌석 버스 12개 노선이 전환(9개), 신설(3개)되면서 김포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G6001번(구래동~당산역, 6대), G6003번(통진읍~당산역, 6대)을 포함하면 14개의 준공영제 버스 노선(133대)이 확보된다. (사진=김포시)
경기도 공공버스(준공영제)에 선정된 김포시 직행좌석 버스 12개 노선이 전환(9개), 신설(3개)되면서 김포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G6001번(구래동~당산역, 6대), G6003번(통진읍~당산역, 6대)을 포함하면 14개의 준공영제 버스 노선(133대)이 확보된다. (사진=김포시)

지난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G6001번(구래동~당산역, 6대), G6003번(통진읍~당산역, 6대)을 포함하면 14개의 준공영제 버스 노선(133대)이 확보된다.

이와 함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입찰 중인 M6427번(양촌읍~강남역, 6대)과 김포시가 대광위에 요청한 3000번(강화~김포~신촌, 25대 이상)까지 반영 될 경우 공공버스(준공영제) 노선은 16개로 늘어나게 된다.
 
김포시는 이들 12개 노선의 한정면허가 발급되는 올 10월부터 운행가능한 모든 버스를 투입해 차례대로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김포시는 시의회에 10월~12월 3개월 간 운영예산 28억원을 요청했으며 내년도 본예산에도 118억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도시철도 개통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감축 운행됐던 광역버스 노선이 늘고 안정화 되면서 출퇴근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운수업체의 어려움도 개선되길 기대하고 있다. 

다만 공공버스(준공영제) 도입 전 일부 노선에 한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등으로 인한 수요 감소가 지속 될 경우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하는 범위에서 감차·감회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정하영 시장은 “10월부터 공공버스(준공영제) 노선이 대폭 늘면서 그동안 느끼셨던 감축운행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면서 “택시 증차와 마찬가지로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