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건강 위협 남촌일반산단 즉각 중지해야"
상태바
"주민건강 위협 남촌일반산단 즉각 중지해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9.0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촌동 일대 주민들 주민대책위 발족
그린벨트 해제 추진 중단 등 3가지 사항 요구
대책위 “남촌산단 문제 박남춘시장이 답하라”

인천 남동구 남촌일반산업단지 추진과 관련해 지역 주민들이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를 발족하고 강력 투쟁에 나섰다.

인천 남동구 남촌동 일대 주민들은 최근 ‘주민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원회(대책위)’를 발족하고 공동대응을 선언했다.남촌산단 위치도
인천 남동구 남촌동 일대 주민들은 최근 ‘주민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원회(대책위)’를 발족하고 공동대응을 선언했다.남촌산단 위치도

인천 남동구 남촌동 일대 주민들은 최근 ‘주민건강권 위협하는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원회(대책위)’를 발족하고 공동대응을 선언했다.

대책위 참여 단체는 주민모임을 비롯해 입대의, 학부모, 주민단체, 학교, 시민단체 등이다.

이날 발족된 대책위는 앞으로 단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결정하고 인천시와 남동구, 인천시장, 인천시의회 의장에게 3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먼저 인천시에 그린벨트 해제 추진 중단을, 인천시와 남동구에는 주민 건강권, 환경권 위협하는 남촌일반산업단지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인천시장과 인천시의회 의장에게는 “주민들과 직접 만나 해명하라”고 주문했다.

대책위는 “남촌산단 주변에는 이미 남동국가산업단지로 인해 수 십 년간 악취와 공해 등으로 피해를 받고 있는 주거밀집지역이 있고 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는 산단조성 시 1급 발암물질 4종이 위해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촌산단 추진으로 주민들은 이중 삼중으로 건강과 안전을 위협 받고 있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또 지난 7월에 진행된 주민의견수렴과정에서 미추홀구에 대한 의견 청취를 빠뜨리고 발암물질 관련 내용도 숨기려했던 의혹이 일고 있는 등 부실한 추진과정도 문제 삼았다.

이런데도 지난 6월 인천시의회에서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 누구 하나 이견 없이 원안가결 의견청취를 거쳤다는 것이다.

시의원들이 주민의 건강권침해는 물론이거니와 사업의 타당성마저 부족한 사업에 대해 그린벨트 해제로 사업을 승인해준 꼴이라는 설명이다.

‘남촌산단 반대 주민대책위’ 관계자는 “박남춘 시장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선 과잉해서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며 “이 말대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는 남촌산단 문제에 대해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요구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더 많은 주민들과 직접행동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시와 남동구는 그린벨트지역인 남동구 남촌동 625-31번지에 남촌 일반산업단지를 추진 중이다.

이에 지역 주민들이 “공해와 환경 문제는 물론 주민들의 반대에 무릅쓰고 그린벨트를 훼손하면서까지 남촌산단을 조성해야하는 타당성이 과연 어디에 있느냐”며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나선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