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수돗물 수질검사도 비대면으로
상태바
코로나19 시대, 수돗물 수질검사도 비대면으로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9.0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형 워터케어 무료 수돗물 수질검사, 비대면으로 서비스
수돗물 채수 문 앞에 두면 수거..탁도, ph 등 검사 결과 통보

수돗물 유충 발생으로 곤혹을 치른 인천시가 시민들의 불안감을 덜기 위해 진행 중인 무료 수돗물 수질검사를 4일부터 비대면으로 전환해 실시한다.

인천시 상수도 사업본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인 무료 수돗물 수질검사와 옥내 급수관 개선사업을 지원하는 인천형 워터케어 사업을 비대면으로 제공한다. 비대면 수돗물 수질검사는 신청인이 120 미추홀콜센터나 거주지 지역수도사업소에 신청한 뒤 수돗물을 직접 채수해 문 앞에 두면 지역사업소에서 수거해 검사를 실시한 후 결과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 상수도 사업본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인 무료 수돗물 수질검사와 옥내 급수관 개선사업을 지원하는 인천형 워터케어 사업을 비대면으로 제공한다. 비대면 수돗물 수질검사는 신청인이 120 미추홀콜센터나 거주지 지역수도사업소에 신청한 뒤 수돗물을 직접 채수해 문 앞에 두면 지역사업소에서 수거해 검사를 실시한 후 결과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 상수도 사업본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인 무료 수돗물 수질검사와 옥내 급수관 개선사업을 지원하는 인천형 워터케어 사업을 비대면으로 제공한다.

비대면 수돗물 수질검사는 신청인이 120 미추홀콜센터나 거주지 지역수도사업소에 신청한 뒤 수돗물을 직접 채수해 문 앞에 두면 지역사업소에서 수거해 검사를 실시한 후 결과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수질검사 항목은 시각과 맛·냄새 등 심미적으로 영향을 주는 탁도, pH, 잔류염소, 철, 구리와 노후 배관 여부를 알 수 있는 아연 등이다.

신청인이 수돗물 검사 결과에 만족하지 않을 경우에는 2차 검사를 신청할 수 있고 2차 검사는 담당자가 직접 수돗물을 채수해 색도 등 총 13개 항목을 먹는 물 수질검사기관인 '맑은 물 연구소'에 시험 의뢰한 후 결과를 알려준다.

박영길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운영결과 반응이 좋으면 운영체계를 보완해 시민들의 생활시간에 맞춘 수거형 수질검사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