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지 않는 우리동네 하천..경기도 지방하천 혁신 나선다
상태바
마르지 않는 우리동네 하천..경기도 지방하천 혁신 나선다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0.09.0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눈높이 맞는 하천행정 추진 기대 

계곡과 바다에 이어 이번엔 지방하천이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광역 지자체로 이관된 지방하천 정비사업 ‘지방하천 정비사업 혁신방안’을 마련, 올해부터 적용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광역 지자체로 이관된 지방하천 정비사업 ‘지방하천 정비사업 혁신방안’을 마련, 올해부터 적용에 들어간다. 그러나 경기도는 수질과 미관, 생태 등 복합적 요소들을 고려해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하천행정으로 지방의 하천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사진=일간경기DB)
경기도는 올해부터 광역 지자체로 이관된 지방하천 정비사업 ‘지방하천 정비사업 혁신방안’을 마련, 올해부터 적용에 들어간다. 그러나 경기도는 수질과 미관, 생태 등 복합적 요소들을 고려해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하천행정으로 지방의 하천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사진=일간경기DB)

그동안 하천 정비는 홍수 예방을 위한 하천 폭 확장과 제방을 높이는 등 단순한 작업에 치중해 왔다.

그러나 경기도는 수질과 미관, 생태 등 복합적 요소들을 고려해 도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하천행정으로 지방의 하천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먼저 도는 ‘깨끗한 물이 늘 흐르는 지방하천’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하천 폭 확장 위주의 정비방식에서 벗어나 자칫 발생할 수 있는 건천화나 수질 악화 등의 부작용을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비사업 추진 시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이용하거나 저수지 물을 흘려보내 깨끗한 물이 늘 흐르도록 하고, 수질개선을 위해 정비사업 시 오니토(오염된 퇴적토)를 함께 제거할 계획이다.

‘도민이 공감하는 패키지형 하천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도민들과 함께하는 민관 협치 행정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실질적으로 성과를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하천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우선 하천 사업 추진 시 사업 선정부터 실시설계용역까지 지역주민이나 시민단체를 외부위원으로 참여시켜, 직접 하천 디자인에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중 공모를 통해 주변 지역과 시너지 효과가 높은 사업을 발굴해 시행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하천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해 공원이나 주차장, 저류지 등을 만들거나 하중도나 폐천부지 등을 활용해 문화공간을 함께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도시개발 시 하천정비 동시 추진’이다. 도시개발과 하천정비를 연계해 종합적으로 시행함으로써 정책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3기 신도시를 비롯한 도시개발 시 사업시행자가 하천의 생태, 수량 및 수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도시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의견을 제시하고, 개발 사업으로 기능을 상실한 저수지나 보 등의 이수시설은 친수시설로 조성하는 등 활용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 및 관련부서와의 협력으로 ‘동일하천 내 중복사업 방지’해 예산절감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자전거도로나 하수관 정비 등 다른 사업과 사전 협의를 통해 터파기와 같은 중복공정을 예방하고, 배수개선사업이나 재해위험개선사업을 하천사업과 병행 추진함으로써 재해예방 효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