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장 관련 민원 감찰조사 급물살 탈 듯
상태바
구리시장 관련 민원 감찰조사 급물살 탈 듯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9.0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대검서 ‘의정부지검 처리’ 등 통보해 와"

구리시민단체인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 연합회가 지난 7월15일 청와대, 총리실, 감사원, 행안부, 경기도 등 5개 정부 사정부서에 요청한 ‘안승남 구리시장 이하 관계공무원에 대한 특별감찰조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구리시민단체인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 연합회가 지난 7월15일 청와대, 총리실, 감사원, 행안부, 경기도 등 5개 정부 사정부서에 요청한 ‘안승남 구리시장 이하 관계공무원에 대한 특별감찰조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사진=구리시)
구리시민단체인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 연합회가 지난 7월15일 청와대, 총리실, 감사원, 행안부, 경기도 등 5개 정부 사정부서에 요청한 ‘안승남 구리시장 이하 관계공무원에 대한 특별감찰조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사진=구리시)

최근 이 단체 김홍태 회장은 “지난달 26일, 행안부는 이 특별감찰 민원건이 감사원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돼 중복감사를 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해 왔으며 대통령비서실로부터 이첩 받은 대검찰청은 지난달 14일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처리하도록 송부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감찰 민원 중 4억원 대 재난기금으로 일반생활용품인 락스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수의계약 및 단가, 인터넷 조작 등 회계비리 의혹 사건의 경우 안승남 구리시장이 지난 6월26일 자발적으로 구리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지만 현재까지 답보 상태에 있었다. 그러나 이 사건 또한 의정부검찰청으로 이첩됨에 따라 구리경찰서는 검찰의 지휘 수사를 받게 되는 상황에 놓여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이 감찰조사 요청과 함께 김 회장은 지난 7월15일 ‘안승남 구리시장의 막장행정을 고발합니다’라는 제하의 민원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1100명의 공개동의를 받았으나 비공개 처리된 바 있다.

그 후 8월24일, 한 시민은 ‘구리시의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가 안된다’고 청와대 국민청원에 민원을 올려 안 시장은 취임 후 갈매동의 한 주민이 ‘독단행정을 저지해 달라’는 민원 등 청와대 국민청원에 3차례나 민원이 제기된 자치단체장으로 기록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