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캠프마켓 활용 방안 시민의견 청취
상태바
인천시, 캠프마켓 활용 방안 시민의견 청취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8.3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연말까지‘소통박스’운영..시청·부평구청 등 3개소 운영 후 확대

인천시는 80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캠프마켓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의견수렴 엽서 및 홍보물을 비치한 ‘소통박스’를 운영한다.

인천시는 80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캠프마켓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의견수렴 엽서 및 홍보물을 비치한 ‘소통박스’를 운영한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는 80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캠프마켓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의견수렴 엽서 및 홍보물을 비치한 ‘소통박스’를 운영한다. (사진=일간경기DB)

시는 2012년부터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를 구성해 캠프마켓의 현안을 시민들과 논의해 왔으며 지난 해 말 캠프마켓의 일부가 반환되면서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공론화가 더욱 중요해졌고, 소통박스는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설치했다.

소통박스는 인천시청 본관 1층 로비와 부평구청 1층 로비, 캠프마켓 A구역 한국환경공단 사무실(환경정화 모니터링 장소) 등 3개소에 우선 설치해 올 연말까지 운영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시민들과 함께 캠프마켓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하여 원탁회의(라운드 테이블), 온라인 뮤지엄을 통한 홍보와 의견 수렴, 제3회 시민생각 찾기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으며, 조병창 등의 역사 교육이나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시민과 가까이 소통하고 의견을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인포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류윤기 부대이전개발과장은 위와 같이 다양한 방법과 경로를 통해 모아진 시민들의 의견은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 등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며, 향후 지구단위계획, 공원조성계획 등에 반영하여 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조성·활용하는 것이 최종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지난해 12월11일 주한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21만765㎡(전체 44만㎡) 중 B구역 약 10만804㎡(남측 야구장 부지)를 우선 신속하게 시민들께 개방하기 위해 미반환부지(베이커리 일원) 간 경계 펜스를 인천시가 직접 설치해 10월 중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