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돌입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돌입
  • 조영욱 기자·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8.30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인천 코로나19 방역
카페서는 포장·배달만 허용

코로나19 확산세를 멈추기 위해 경기도·인천·서울 등 수도권에서 3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시행했다.

정부는 수도권에 30일 자정부터 9월6일까지 8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보다 강화된 형태의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발표했다. 이날부터 서울·경기·인천 지역의 프렌차이즈형 카페는 포장·배달만 되고 식당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학원 대면 수업 금지, 헬스·실내골프장 등도 문을 닫았다. 사진은 평소 주말 저녁이면 인파들로 성업을 이뤄야 할 인천 서구 청라커낼웨이 중심상업지역이 지난 주말 눈에 띄게 한산한 모습이다. (김동현 기자)
정부는 수도권에 30일 자정부터 9월6일까지 8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보다 강화된 형태의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발표했다. 이날부터 서울·경기·인천 지역의 프렌차이즈형 카페는 포장·배달만 되고 식당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학원 대면 수업 금지, 헬스·실내골프장 등도 문을 닫았다. 사진은 평소 주말 저녁이면 인파들로 성업을 이뤄야 할 인천 서구 청라커낼웨이 중심상업지역이 지난 주말 눈에 띄게 한산한 모습이다. (김동현 기자)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사회·경제적 타격이 심대한 3단계로 곧장 가는 대신 일단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과 장소에 대해서만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를 도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6일 밤 12시까지 8일 동안 적용되며,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제한한다.

조치 상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에서 음식과 음료를 섭취할 수 없고 포장·배달 자문만 허용된다.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는 이번 조치에 해당하지 않는다.

음식점과 제과점의 경우 낮과 밤 시간대는 정상 영업을 할 수 있지만, 오후 9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식당·주점·호프집·치킨집·분식점·패스트푸드점·빵집 등이 모두 해당한다.

이와 함께 헬스장·골프연습장·당구장·배드민턴장·볼링장·수영장·무도장·스쿼시장·에어로빅장·탁구장·필라테스 등 실내체육시설은 운영이 아예 중단된다.

이 밖에 감염병에 취약한 고령자를 보호하기 위해 요양병원·요양시설은 면회가 금지되고, 주·야간 보호센터와 무더위쉼터 등 고령층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휴원이 권고된다. 불가피한 사정으로 운영을 하더라도 침방울(비말)이 많이 발생하는 노래 부르기 등의 활동은 금지된다.

인원과 관계없이 수도권 학원에서는 비대면 수업만 허용되며, 독서실과 스터디카페에도 사실상 운영을 금지하는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9인 이하 교습소는 이번 방역 조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다.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고 해당 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를 물어내야 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