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김종인, 진정성 있는 실천 필요"
상태바
소병훈 "김종인, 진정성 있는 실천 필요"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0.08.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의 문 대통령 비판에 정면 반박
"가짜뉴스법, 통합당서 당론으로 발의해야"
                                                 소병훈 의원.
                                                 소병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소병훈(광주갑) 후보가 자신의 SNS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광주 사과에 대한 진정성 있는 실천을 요구했다. 

최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5·18 민주묘지에 사과한 것을 두고 여야 간의 설전이 있었다. 김근식 미래통합당 당협위원장은 “김종인 대표의 5·18 참회를 쇼라고 비난하던 민주당에 되묻는다. 제발 쇼라도 대통령이 나서서 잘못했다고 하라”고 했고, 조수진 의원은 “국민을 감동케하고 단합하게 할 수 있다면 ‘통합 쇼’라 할지라도 서슴지 말고 해야 하는 것이 정치다. 그리고 남 비난하기 전에 제발 ‘국민 분노 유발 쇼’부터 멈춰라”고 말했다.

이에 소 의원은 “대통령은 쇼를 하는 자리가 아니다. 그리고 ‘국민 분노 유발 쇼’는 누가 했나 되묻고 싶다”며 “최근 온 국민을 분노케 한 전광훈 광화문 집회를 잊었는가? 그 전광훈을 만든 건 8할이 통합당이었다. 재빠른 손절은 정치권에서 쓰는 단어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소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사과가 진정성 있게 지속된다면 얼마든지 받아들이고 존중하겠다”라며, “미래통합당에 내칠 회초리를 직접 만들 것”을 제안했다.

지난 19일,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5·18 민주묘지에 무릎을 꿇고, “광주에서 비극적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발언과 행동에 저희 당이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다”고 사과한 바 있다.

소 의원은 “2019년 2월, 국민을 대표한다는 국회의원들이 지만원 같은 인물을 국회로 끌어들여 ‘5·18 망언 공청회’를 하고, 차마 들어줄 수 없는 망언을 늘어놓았지만 지만원은 여전히 거리를 활보하고, 망언 의원들은 당시 자유한국당의 보호를 받으면서 사실상 어떠한 징계도 받지 않았다”며 “미래통합당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이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나쁜 버릇을 바로잡기 위해서 김종인 대표가 직접 손에 들 회초리를 만들어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만원과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망언 공청회처럼 5·18을 왜곡, 폄훼하는 망언을 처벌할 수 있는 ‘5·18 왜곡처벌법’과 온라인에서 5·18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을 제재하는 ‘5·18 가짜뉴스 차단법’을 미래통합당에서 논의하고, 당론으로 발의해보시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