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 맞춤형 일자리 발굴 나선다
상태바
북한이탈주민 맞춤형 일자리 발굴 나선다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8.2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중부지방고용노동청-인천하나센터 '맞손'
기업체-북한이탈주민간 화상면접· 채용기회 제공

인천시는 25일 오후 시청에서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및 인천하나센터와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25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인천하나센터 및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천하나센터 백성현 이사장,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고용노동부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25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인천하나센터 및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천하나센터 백성현 이사장,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고용노동부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협약식에는 인천시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고용노동부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인천하나센터 백성현 이사장이 참석했다.

시를 비롯한 협약 기관들은 북한이탈주민의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서는 맞춤형 일자리 발굴 등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에 대한 체계적‧전문적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들은 △북한이탈주민 맞춤형 일자리 발굴 및 취업 연계 △취업지원 현황 및 관련 정보 공유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 추진 등에 대한 협력과 연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또 이번 협약 후 첫 사업으로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어려운 북한이탈주민(구직)-기업체(구인) 간 화상면접 및 채용기회 제공을 위해 2개월 간(9.1~10.31일)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을 위한 화상면접의 날’을 운영할 계획이다.

인천고용복지+센터와 인천하나센터, 논현역 이음카페 등 3곳에 화상면접을 위한 장비(웹캠, 마이크 등)를 설치하고, 북한이탈주민 구직자와 구인업체 간 비대면 화상면접과 함께 구직자를 대상으로 AI(인공지능)를 활용한 면접교육도 진행될 예정이다.

협약식에서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북한이탈주민이 가장 원하는 정책지원으로 ‘취업지원’이 조사*된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체계를 확립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지원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은 “인천시‧인천하나센터와 함께 북한이탈주민에게 종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해 북한이탈주민이 원활하게 사회에 적응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성현 인천하나센터 이사장은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취업을 통한 경제적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오늘 이 자리가 마련된 것은 매우 의미 있다”면서 “북한이탈주민들의 취업지원을 위해 인천하나센터에서도 적극적으로 돕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