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주말 대면예배 강행 교회 14곳 경고
상태바
인천 남동구, 주말 대면예배 강행 교회 14곳 경고
  • 박근식 기자
  • 승인 2020.08.2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시 집합금지명령 등 행정조치 나설 것"

인천시 남동구가 지난 주말 대면 예배를 강행한 교회 14곳을 경고 조치했다.

25일 구에 따르면 지난 23일 남동구 소재 교회 전체 852곳 중 14곳이 정부의 집합제한명령에도 대면예배를 강행하다 적발됐다. 구는 해당 교회에 공문을 보내 경고 조치하는 한편 재발 가능성에 대비해 집중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인천 남동구)
25일 구에 따르면 지난 23일 남동구 소재 교회 전체 852곳 중 14곳이 정부의 집합제한명령에도 대면예배를 강행하다 적발됐다. 구는 해당 교회에 공문을 보내 경고 조치하는 한편 재발 가능성에 대비해 집중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인천 남동구)

구는 집중 점검을 벌여 재발 시 집합금지명령 등 강력한 행정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25일 구에 따르면 지난 23일 남동구 소재 교회 전체 852곳 중 14곳이 정부의 집합제한명령에도 대면예배를 강행하다 적발됐다.

구는 해당 교회에 공문을 보내 경고 조치하는 한편 재발 가능성에 대비해 집중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운영 중인 곳으로 집계된 교회 434곳 중 비대면 예배를 진행한 326곳을 제외한 가족예배나 온라인 중계 등을 이유로 신도가 모인 교회 94곳도 점검 대상에 포함했다.

구는 점검대상 교회 일부에 대해 평일 불시 점검을 실시하고 주예배가 이루어지는 일요일에는 공무원 200여 명을 투입해 2인 1조로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점검 결과 대면 예배가 적발될 경우 비대면 예배조차 불가능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고, 추후 위반행위가 지속될 경우 고발 등의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대부분 교회가 방역수칙과 정부의 행정명령을 잘 준수하고 있으나, 일부 교회의 일탈행위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위반 사례에 강력 대처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개인과 단체들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