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온라인 희망전진대회 '성황'
상태바
100만 온라인 희망전진대회 '성황'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8.1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선명·한학자 총재 성혼 60주년 기념
반기문 등 세계 전·현직 정상 다수 참석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인간관계의 단절과 인간 존엄성의 상실, 그리고 자국 이익 우선 중심의 배타적 민족주의로의 회귀 풍조가 만연하게 돼 지구 생명체의 위협과 함께 인류의 다양성 존중과 국제적 협력은 나날이 쇠퇴해 가고 있는 실정이다. 

천주평화연합은 9일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으로 세계 194개국 100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온라인 희망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천주평화연합)
천주평화연합은 9일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으로 세계 194개국 100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온라인 희망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천주평화연합)

 

천주평화연합(UPF)의 창설자 문선명 총재 탄신 100주년과 한학자 총재 탄신 77주년 및 문선명·한학자 총재 성혼 60주년을 맞아 작금의 전 지구적 난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난 9일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으로 세계 194개국 100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神)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온라인 희망전진대회’를 개최했다. 

UPF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의 공동주최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공생(共生)·공영(共榮)·공의(共義)를 통한 신통일세계 안착’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코로나19 사태 관계로 한국·미국·일본·유럽·남미·아시아·아프리카 지역에서 세계 전·현직 정상, 정계·재계 인사, 종교지도자, 세계시민들이 온라인을 통해 동참했다.

‘신통일세계’는 하늘부모님을 모시며 자유와 평화와 통일과 행복의 가치가 가득한 세상을 뜻하며, 공생은 더불어 함께 누리는 경제·더불어 함께 참여하는 정치, 공의는 더불어 함께 실천하는 윤리를 의미한다.

천주평화연합의 창설자이자 금번 대회를 주창한 한학자 총재는 특별강연을 통해 “인류역사는 전쟁의 역사였으나 우리는 하늘부모님을 중심한 인류 한 가족 평화공동체를 원하고 있다”며 “동물세계도 창조의 순리대로 살아가듯 우리가 가야할 길은 하늘부모님을 찾아 바르고 참되게 지상에서 살다 영원한 세계인 천상천국에 입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로 세계 각국에서 많은 사상자들이 나왔고, 또한 최근 천재지변으로 많은 사상자와 이재민이 나온 이 때 세계 정치지도자나 종교지도자들은 하늘 앞에 무릎을 꿇고 회개와 긍휼의 기도를 통해 하늘이 주시는 마지막 경고를 기회로 삼아 하늘 앞에 충과 효를 다해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백성과 나라들이 될 것을 다짐하는 시간이 되자”라고 희망의 평화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100만 온라인 희망전진대회는 인류의 공존과 번영을 추구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희망’과 중단없는 ‘전진’의 초종교·초인종·초국가적 차원의 대회로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의 해방은 물론 지구환경 보호운동, 빈곤퇴치와 기아근절을 위한 대안 제시, 인종차별 철폐를 위한 캠페인 전개, 전 지구적 갈등의 종식을 위한 연대와 협력 등 전 지구적 난문제 해결을 위한 실현가능한 어젠다를 제시했다. 

훈센 캄보디아 수상은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다자간 협력 체계를 강화해 경제성장과 가난을 철폐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공생·공영·공의의 가치를 진흥하고 공존하기 위해 세계 지도자들이 높은 수준의 선의와 책임감을 간직하기 바란다”며 “캄보디아는 이 숭고한 목표를 위해 함께 나아갈 준비가 돼 있다”고 참석자들에게 호소했다. 

이어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존재하는 이럴 때일수록 그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천주평화연합이 보여주듯 상호협력과 인류애를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하며 “세계가 하나가 되고 코로나19 시대 이후의 세계가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세계가 될 수 있도록 이번 희망전진대회를 지지하며 참석자 모두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연설했다.

세계 주요 종단 지도자들의 축원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종교특별고문인 폴라 화이트 목사의 평화기원 특별메시지로 성대한 시작을 알렸다. 그리고 UN 사무총장을 역임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의 환영사와 뉴트 깅그리치 미국 전 하원 의장과 다테 주이치 일본 전 참의원 의장의 축사, 훈센 캄보디아 수상,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브리지 라피니 니제르 수상, 스티븐 하퍼 전 캐나다 수상, 지미 모랄레스 전 과테말라 대통령, 알프레드 모이시우 전 알바니아 대통령 등 전 세계의 전·현직 정상들이 차례로 기조연설을 통해 신통일세계 안착의 중요성과 의의를 강조했다. 

이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코로나19로 벌어진 신냉전, 배타적 민족주의, 기후변화, 사회적 자본의 위기 등은 자연 환경이 인류에게 보내는 장엄한 경고의 메시지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고 경고하면서 “코로나19를 비롯해 다양한 세계 문제 해결의 열쇠는 정부만으로는 어렵기 때문에 NGO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천주평화연합의 정치·종교·학술·언론·경제·예술·여성·청년 등 각계각층이 협력하는 올바른 모델로서 세계의 항구적 평화와 공생·공영·공의의 신통일한국 건설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