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 측 황강댐 무단방류 유감" 성명서 발표
상태바
경기도 "북한 측 황강댐 무단방류 유감" 성명서 발표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8.0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류 안내, 최소한의 도의"

경기도가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무단으로 개방해 방류한 사실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경기도는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무단으로 개방해 방류한 것에 관해 유감을 표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북한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무단으로 개방해 방류한 것에 관해 유감을 표했다. (사진=경기도)

 

도는 5일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는 북측의 황강댐 무단방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임진강 수위가 급속히 상승함에 따라 5일 오후 저지대 주민 대피명령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파주시장과 연천군수는 파주시 파평면, 적성면 58세대 110명, 연천군의 군남면 등 6개 면 주민 462세대 980명에 대한 대피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도는 "오후 4시 현재 연천 필승교 수위는 10.99m로 접경지역 위기대응 주의단계인 12m에 육박했다"며 "같은 시각 군남홍수조절지 수위도 37.15m로 계획홍수위 40m에 근접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 시각에도 수위가 빠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어 피해 예방 차원에서 주민 대피명령을 내리게 되었다"며 "남북을 가로지르는 임진강의 관리는 남북간 협력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특히 "북측이 상류의 황강댐에서 방류를 하면 하류인 연천과 파주쪽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실제로 2009년 9월 6일,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알려주지 않아 남측 민간인 6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도는 "이는 북측이 남측에 방류사실만 제때 알려줬어도 충분히 피할 수 있었던 안타까운 사건"이라며 "이번 수위 상승도 북측이 남측에 알리지 않고 댐을 방류했기 때문으로 추정되며, 사실이라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 당국에 정중하게 촉구한다"며 "황강댐 방류시 어떤 통로이든 남측, 경기도에 즉각 그 사실을 알려달라"고 덧붙였다.

도는 "홍수예방을 위한 남북협력은 정치나 군사 문제와 무관한 일"이라며 "자연재해로부터 무고한 이들의 인명피해를 막는 것은 사람된 도리이자 같은 민족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도의"라며 북측 당국의 현명한 대응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