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장기‧장기본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린넷' 가동중단
상태바
김포 장기‧장기본동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린넷' 가동중단
  • 박성삼 기자
  • 승인 2020.08.0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집하장 수송관로 파손 1개월 이상 문전수거
김포시의 생활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린넷이 장기집하장 수송관로 파손으로 가동을 중단하고 1개월 이상 차량을 이용해 문전수거한다.
김포시의 생활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린넷이 장기집하장 수송관로 파손으로 가동을 중단하고 1개월 이상 차량을 이용해 문전수거한다.

김포시의 생활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린넷이 장기집하장 수송관로 파손으로 가동을 중단하고 1개월 이상 차량을 이용해 문전수거한다.

대상지역은 장기동과 장기본동이며 수리 완료 때까지 19개 아파트 단지 등 1만8252세대의 크린넷 이용이 불가하다.

김포시는 음식물 쓰레기의 염분에 의한 부식과 굴곡 부분 마찰을 관로 파손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1일 장기집하장 앞 도로가 꺼지면서 관로 파손을 확인하고 4일 이음공사 등 1차 복구를 마쳤다.

하지만 4일 새벽에 또 다시 관로 파손이 확인 되면서 생활쓰레기 문전수거를 결정하고 아파트 등에 크린넷 가동중단을 알렸다.  

김포시는 수리 완료까지 한 달 이상이 소요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장기집하장 확장지구내 세대의 생활 쓰레기 수거를 위해 인력을 추가 투입하는 불편을 최소화 하기로 했다. 

정하영 시장은 “불편을 드려 매우 송구하다”면서 “음식물 쓰레기 별도 투입 등 관로 노후화에 따른 근본적 문제 해결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