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째 폭우..경기도, 피해확대 방지 안간힘
상태바
나흘째 폭우..경기도, 피해확대 방지 안간힘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8.04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취약지역 노후저수지 집중관리
이재민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계획
4일 현재 사망 7명 등 9명 인명피해

경기도가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집중호우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산림취약지역과 노후저수지를 집중 관리하고, 이재민들에게 신속히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1일부터 수도권에 최대 300㎜가 넘는 집중호우가 이어졌다. 심지어 시간당 80㎜가 넘는 물 폭탄이 내리며 곳곳에서 사상자가 발생하고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피해가 속출했다. 이번 비는 5일까지 장마전선과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최대 500㎜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사진은 3일 오전 10시30분쯤 가평군·읍 산유리 펜션에 토사가 무너져 내린 현장으로 펜션 주인 등 일가족 3명과 40대 남성 직원이 매몰됐고 일부 사람들은 무사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4일 오전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정정화 가평부군수, 김전수 가평소방서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하고 피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사진=가평소방서)
지난 1일부터 수도권에 최대 300㎜가 넘는 집중호우가 이어졌다. 심지어 시간당 80㎜가 넘는 물 폭탄이 내리며 곳곳에서 사상자가 발생하고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피해가 속출했다. 이번 비는 5일까지 장마전선과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최대 500㎜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사진은 3일 오전 10시30분쯤 가평군·읍 산유리 펜션에 토사가 무너져 내린 현장으로 펜션 주인 등 일가족 3명과 40대 남성 직원이 매몰됐고 일부 사람들은 무사히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4일 오전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정정화 가평부군수, 김전수 가평소방서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하고 피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는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사진=가평소방서)

경기도는 4일 오전 8시30분 시군 부단체장과 주요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집중호우 상황점검 회의를 갖고 피해 복구와 예방, 피해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희겸 행정부지사는 “불행히도 어제 경기도에서 안타까운 많은 인명피해가 있었다”면서 “시군에서는 급경사지, 옹벽 등 위험지역을 집중관리하고 더 이상 인명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산사태 위험이 큰 산림취약지역 100여 곳과 노후되고 관리가 취약한 시군관리 농업용 저수지 233곳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야영객 등을 사전대피시키기로 했다. 또 이재민들에게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신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선 지급 후 조사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 부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피해가 큰 시군에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하고 행락객이 많은 곳은 현장 순찰단을 파견해 수시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경기도 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1일 0시부터 4일 7시까지 도내 평균 누적강수량은 235.4㎜, 최대는 401㎜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4일 오전 7시 기준 사망 7명, 실종 2명 등 총 9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327세대 45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안성과 이천 등에서는 30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났으며 3곳의 저수지가 일부 파손됐다. 이밖에 241동의 주택침수가 발생했고 1627ha 규모의 농작물 침수가 일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