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시간당 100㎜ '물폭탄'..산사태로 1명 사망·1명 실종
상태바
안성, 시간당 100㎜ '물폭탄'..산사태로 1명 사망·1명 실종
  • 채종철 기자
  • 승인 2020.08.0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죽면서 50대 남성 매몰돼 숨져…죽산면서는 70대 할머니 실종
토사 밀려들어 중부고속도로 일죽 IC 부근 교통 통제

2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경기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로 1명이 매몰돼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이날 오전 7시10분께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많은 비가 내려 2일 오전 둑 일부가 무너진 경기 이천시 산양저수지 부근 마을이 토사로 덮여 있다.
많은 비가 내려 2일 오전 둑 일부가 무너진 경기 이천시 산양저수지 부근 마을이 토사로 덮여 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산사태 직후 집 밖으로 탈출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또 이날 오전 7시50분께 안성시 죽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거주하는 B(73·여)씨가 실종 상태인 것으로 파악하고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성시는 오전 8시50분께 산사태 경보를 발령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오전 7시께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졌다.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이 구간을 지나는 차들을 모두 국도로 우회시키는 등 통제하고 있다.

시는 현재 집계된 산사태와 침수 피해 신고는 60건이라고 밝혔다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안성에는 262㎜의 많은 비가 내렸다.

한때 시간당 104㎜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으나, 현재는 0.5㎜로 잦아든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