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영종대교 투신자 시신 수습
상태바
인천해경, 영종대교 투신자 시신 수습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7.3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27일 영종대교에서 투신한 시신을 30일 발견해 수습했다. 사진은 인천해양경찰서 전경. (사진=인천해경)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27일 영종대교에서 투신한 시신을 30일 발견해 수습했다. 사진은 인천해양경찰서 전경. (사진=인천해경)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27일 인천 영종대교 상부도로에서 해상 투신한 A(남, 30대)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30일 오전 11시34분께 월미도 북방 해상에서 변사자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시신을 수습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지문 분석 결과 해상 투신자 정보와 일치했다” 라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해경은 해상 투신자 발생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 11척, 해군 함정 4척 등을 동원해 광범위 집중 수색을 벌여왔으며 수색 4일 만에 발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