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화폐 다온 10% 혜택 12월까지 연장
상태바
안산시, 안산화폐 다온 10% 혜택 12월까지 연장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7.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비 추가 확보, 발행액 3천억원으로 확대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진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달 말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안산화폐 다온 10% 할인 혜택을 올 12월까지 연장한다.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진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안산화폐 다온의 10% 할인 혜택을 12월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자료=안산시)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진작에 도움을 주기 위해 안산화폐 다온의 10% 할인 혜택을 12월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자료=안산시)

시는 이를 위해 국·도비를 포함한 예산을 24억원 더 확보하고 45억원을 추가로 더 요청한 상태며, 이에 따라 발행액은 모두 3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현재까지 다온 일반발행액은 820억원이며, 하반기에도 10% 할인 혜택이 이어짐에 따라 당초 목표인 1240억 원은 쉽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시 생활안정지원금을 비롯한 정책발행분까지 모두 포함하면 올해 다온의 총 발행액은 3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발행량, 카드 및 지류의 통계자료 분석, 이용자와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등을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진행, 다온이 예산 투입 대비 작년에는 약 15배, 올해는 약 20배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등의 파급효과가 있다는 것을 분석했다.

시는 골목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다온의 제도 유지, 발행액 증가, 할인혜택이 적을 때에도 시민이 다온을 지속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다온을 통한 유통 경제효과를 더욱 높이기 위한 정책적 연구를 이어갈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온카드의 월 평균 충전액은 올 4월까지 53억원 수준이었는데, 지금은 2.5배 이상인 무려 월 136억원에 달한다”며 “많이 이용해 주시는 시민들께 감사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 받는 분들께 다온이 더욱 힘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 추진과 함께 하반기에도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온의 1인당 구입한도는 월간 60만원·연간 720만원까지이며 카드식은 스마트폰에서 경기지역화폐 앱을 내려 받아 신청(만14세 이상 가능)하거나 농협중앙회를 방문해 구입할 수 있다. 지류식은 관내 모든 농협에서 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