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재울도서관 도심속 문화 사랑방으로 거듭나다
상태바
가재울도서관 도심속 문화 사랑방으로 거듭나다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0.07.2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는 노숙자가 상주하고 각종 쓰레기 투기로 훼손돼가는 가능역 주변의 도시재생과 더불어 시민들을 위한 공공 문화시설 마련을 위해 2017년 가재울도서관을 개관했다. 올해로 3년째가 되는 가재울도서관은 지역주민이 소통하고 휴식할 수 있는 쉼터이자, 각종 정보와 문화를 향유 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로 개관 3년째가 되는 의정부 가재울도서관은 지역주민이 소통하고 휴식할 수 있는 쉼터이자, 각종 정보와 문화를 향유 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사진=의정부시)

△열악한 환경의 가능역 부근 
2017년 이전 가능역 교각 하부는 노숙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무료급식을 시행하던 공간으로 주변 환경이 어둡고 매우 지저분했다. 가능역 부근은 경제적으로도 침체돼 있었고, 총 15개의 교육기관이 밀집돼 있으나 주변이 슬럼화돼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한 상황으로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문화공간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도서관, 변화의 시작
의정부시는 가능역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주민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개방형 복합문화 공간을 콘셉트로 건립했다. 더불어 누구나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서관 공간을 꾸며 도서관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며, 한편으로는 어르신 소모임, 약속 장소로 활용되는 등 사람이 모이고 함께하는 곳이 됐다.

△지하철 역사 공간에 도서관 건립
가재울도서관은 역사 하부 공간을 활용해 기둥을 세우고 벽체를 만들어 지어진 건축물로 일반적인 신축건축물 대비 약 30억원의 건축비를 절감한 점을 인정받아 국무조정실 생활 SOC 추진단에서 주최한 2019년 생활 SOC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예산 절감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도서관 리모델링 벤치마킹 우수사례로 약 30여 개 지자체가 가재울도서관을 방문했고 국회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간행물에 공공도서관 조성 및 운영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현재 가재울도서관 주변의 환경은 한층 더 밝고 쾌적하게 바뀌었다. 쓰레기가 뒹굴던 거리에는 예쁜 꽃과 나무로 생기를 띄게 되었고, 어두컴컴하기만 하던 길은 도서관에서 새어 나오는 빛과 분위기로 인해 한층 밝아졌다. 가재울도서관초록빛정원의 조명이 밤거리를 아늑하게 밝혀주고 있다. (사진=의정부시)
현재 가재울도서관 주변의 환경은 한층 더 밝고 쾌적하게 바뀌었다. 쓰레기가 뒹굴던 거리에는 예쁜 꽃과 나무로 생기를 띄게 되었고, 어두컴컴하기만 하던 길은 도서관에서 새어 나오는 빛과 분위기로 인해 한층 밝아졌다. 가재울도서관초록빛정원의 조명이 밤거리를 아늑하게 밝혀주고 있다. (사진=의정부시)

△도시재생으로 새롭게 피어나다
현재 가재울도서관 주변의 환경은 한층 더 밝고 쾌적하게 바뀌었다. 쓰레기가 뒹굴던 거리에는 예쁜 꽃과 나무로 생기를 띄게 되었고, 어두컴컴하기만 하던 길은 도서관에서 새어 나오는 빛과 분위기로 인해 한층 밝아졌다. 술에 취해 쓰려져 있던 노숙자들은 사라지고 책을 읽으러 이곳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게 됐다. 이런 변화로 인해 가능역 주변은 보다 안전하고 살기 좋은 곳이 됐다.  
 
가재울도서관은 접근성이 매우 우수해 동네 주민들이 오며 가며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생활 속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가재울도서관에서는 매월 새로운 주제로 진행되는 북큐레이팅 '재울이의 책상' 여행 전문 북큐레이팅 '꿈꾸는 여행' 작가별 도서를 소개하는 '지은이의 책상' 등 도서관 곳곳에 책을 선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도서전시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도서관 한 켠 회색벽에서 예쁜 그림과 이야기가 담긴 책 소개영상을 상영하는 '회벽시네마'가 운영 중이다. 규모는 작지만 구석구석 볼거리가 가득한 아기자기한 공간으로 꾸며졌다. 

△평생교육을 책임질 생활 속 문화센터
가재울도서관에서는 시민들의 여가와 평생교육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당당하게 떠나는 여행영어' '삶을 조각을 모아 작은 책 만들기' '힐링원예' 등이 반응이 뜨겁다. 또한 어르신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이 지역의 특성에 맞게 어르신을 위한 참신한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힘쓰고 있다. 어르신 스마트폰 활용교육, 보드게임, 캘리그라피, 그림일기 쓰기 등 노년에 만나는 새로운 경험을 통해 인생의 즐거움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지역의 청소년들을 위한 저자강연회도 운영한다. 지역의 중고등학교와 연계해 학생들이 만나고 싶어 하는 작가를 초빙하여 청소년들에게 희망이 되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청소년들의 이야기도 들어보는 소통의 시간이다. 

△또 하나의 시도 '초록빛정원'
2019년 11월까지 가재울도서관 북카페에서 진행됐던 무료급식이 종료됨에 따라 무료급식을 위한 조리실로 사용되던 공간이 덩그러니 남겨지게 됐다. 보기 싫게 버려져 있는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시민들을 위한 초록식물 속에서 쉬어가며 힐링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탄생시켰다. 그곳이 바로 '초록빛정원'이다.   

초록빛정원은 시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휴식처이자 힐링 원예프로그램, 플랜테리어 등 식물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한 공간이다. 식물과 관련된 잡지와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도 비치돼 있어 오가다 들러 책도 읽고 잠시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도서관 앞 작은 화단을 이용해 계절별 정원 모델을 전시하고 있다.

의정부에서 추진 중인 The G&B City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주변을 밝고 아름답게 함과 동시에 식물에 대한 다양한 정보도 소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운영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벌써부터 지나가다 우연히 초록빛정원을 본 시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하루빨리 초록빛정원이 행복 가득한 우리 지역의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