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상태바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7.2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공동대표 김한정 의원
                                                김한정 의원.
                                                김한정 의원.

국회의원 연구단체 국회 한반도평화포럼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김한정(더불어민주당·경기남양주을) 의원은 7월24일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결의안은 2000년 6월, 우리 민족 스스로의 힘으로 반목과 대립의 분단사를 극복하고, 화해와 평화통일을 달성하는 역사적인 첫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던 '6·15 남북공동선언'의 숭고한 정신과 의의를 기념하고 계승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주요 내용으로 국회가 매년 6월15일을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로 지정하고, 6.15 남북공동선언을 기념하는 각종 행사를 개최하며 기념행사 개최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것이 골자다.

김 의원은 “2000년 6·15 공동선언은 분단 이후 남과 북의 정상이 함께 서명한 최초의 문건이며, 두 정상이 직접 무릎을 맞대고 대화를 통해 결실을 얻어낸 역사적 선언이었다”고 전제하고 “6.15 선언 이후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 및 개성 관광, 경의선·동해선 철도 도로 연결 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한반도를 평화와 번영의 땅으로 일구는 민족 대단결의 새 역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남북관계는 단절과 대치 상황이지만 남북의 대화와 평화는 결코 미룰 수 없는 민족의 과제”라며 “6·15 공동선언의 정신과 의의를 기념하여 한반도 통일의 시대를 열어가도록 정부에 국가 기념일 지정을 촉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 공동발의에는 설훈, 우원식, 김경협, 윤후덕, 윤관석, 박홍근, 남인순, 이재정, 정춘숙, 이용선, 맹성규, 양경숙, 문진석, 김경만, 양정숙, 고영인, 이용우, 박상혁 의원 등 18인이 참여했다.

한편, 6·15 남북공동선언, 10·4 남북공동선언, 4·27 판문점공동선언, 9·19 남북정상 합의의 정신을 기리고 발전적으로 계승하여,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공동번영을 위한 국회 차원의 실천적 노력을 경주하기 위해 출범한 국회의원 연구단체‘국회 한반도평화포럼’은 지난 22일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