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난독증 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강화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난독증 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강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7.2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지역 내 학생들의 난독증 진단과 치료 지원을 강화한다.

인천시교육청이 전문치료기관과 업무 협약을 통해 난독증 의심 학생에 대한 진단검사와 난독증 학생 1대1 맞춤형 전문 치료를 지원하는 등 지역 내 학생들의 난독증 진단과 치료 지원을 강화한다. (사진=김종환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전문치료기관과 업무 협약을 통해 난독증 의심 학생에 대한 진단검사와 난독증 학생 1대1 맞춤형 전문 치료를 지원하는 등 지역 내 학생들의 난독증 진단과 치료 지원을 강화한다. (사진=김종환 기자)

23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난독증 진단을 신청한 학생이 118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63%나 증가했다.

이 같은 원인은 원격 학습으로 한글 학습을 어려워하는 학생들이 많아진 탓으로 분석된다.

이에 시 교육청은 모든 학생이 읽고 쓰기에 어려움이 없도록 난독증 진단 및 치료지원 강화에 나섰다.

먼저 교육청은 전문치료기관과 업무 협약을 통해 난독증 의심 학생에 대한 진단검사와 난독증 학생 1대1 맞춤형 전문 치료를 지원한다.

또 학부모 상담과 난독증 학생 교육을 위한 교사 워크숍 등 난독증 학생들에 대해 전 방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웅수 초등교육과장은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난독증 학생들에게 전문적 진단과 치료를 지원해 기초 학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난독증은 듣고 말하는 데는 문제가 없지만, 글자를 읽거나 쓰는 데 어려움을 겪는 학습 장애의 일종이다.

인천시교육청은 2018년부터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난독증 진단 및 치료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