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중소기업인 대상 중국행 전세기 마련 필요”
상태바
송영길 “중소기업인 대상 중국행 전세기 마련 필요”
  • 송홍일 기자
  • 승인 2020.07.2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만나 의회외교 나서겠다” 
                                              송영길 의원.
                                              송영길 의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3일 “한국-중국 간 항공편이 1월 대비 1.3%로 급감해 중소기업의 고충이 대단히 크다”며 “중소기업인 대상 중국행 전세기 마련을 위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적극적 의회외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위원장이 국무총리실에서 받은 ‘기업인 신속입국제도를 통한 입출국현황’에 의하면, 지난 5월1일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 시행 이후 지난달 말까지 총 4034명의 우리 기업인이 중국에 입국했으며, 108명의 중국 기업인이 한국에 입국했다. 

같은 기간 항공운항 편수는 △전세기 25편 △전용기 1편 △정기편 1편 등 총 27편이었다. 전세기 중 국내 항공편은 아시아나항공 4편·대한항공 1편 등 총 5편(20%)이며, 중국국제항공·중국남방항공·중국동방항공 등 중국 항공편이 20편으로 80%를 차지했다. 

송영길 위원장은 “한-중간 합의한 ‘기업인 신속입국제도’의 경우, 삼성·LG 등 대기업은 전세기를 마련해 중국으로 입국할 수 있으나, 중소기업은 이같은 여력이 없다. 이에 따라 중국 현지 공장에서의 부품을 제대로 확인할 수 없는 탓으로, 불량률이 대폭 늘어나는 등 심각한 경영위기를 맞고 있다. 중소기업인의 중국행 항공편을 중앙정부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며 “중소기업인 대상 중국행 전세기 운항을 위해 필요한 중국정부의 운항허가 등을 원활히 얻을 수 있도록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적극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