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해역 안전사고 여름 피서철 집중 발생
상태바
연안해역 안전사고 여름 피서철 집중 발생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7.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875건 발생..사망·실종자도 170명에 달해
해경, 해수욕장 순찰 강화 등 안전관리 방안 마련

여름 피서철 연안해역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여전히 줄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7년 이후 최근 3년간 6월에서 8월까지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284건, 2018년 299건, 2019년 292건이다.사진은 해양경찰청. (사진=일간경기DB)
13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7년 이후 최근 3년간 6월에서 8월까지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284건, 2018년 299건, 2019년 292건이다.사진은 해양경찰청. (사진=일간경기DB)

13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7년 이후 최근 3년간 6월에서 8월까지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284건, 2018년 299건, 2019년 292건이다.

같은 기간 연안해역 안전사고에 따른 사망 및 실종자는 170명으로 조사됐다.

연도별로는 2017년 53명, 2018년 58명, 2019년 59명으로 매년 소폭 늘어났다.

안전사고 건수 중 약 20%가 사망 및 실종자가 나오는 셈이다.

특히 1년 12개월 간 사망 및 실종자 가운데 47%가 6월에서 8월까지 피서철에 발생하고 있다.

2017년과 2018년, 2019년 1년 간 사망 및 실종자는 각각 115명과 124명, 129명이다.

이에 해경은 지난 9일 전국 화상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해수욕장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개장 전 해수욕장에 대한 육상 순찰을 확대하기로 했다.

해상순찰대를 운영해 수영 경계선 외측에 대한 순찰과 즉시 구조태세도 유지한다.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갯벌에 안전유도길, 야간 방향유도등, 조석정보 전광판 등 안전시설물을 확충할 계획이다.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와 장소에 예방순찰도 강화한다.

연안해역의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민간단체 등으로 ‘연안안전지킴이’를 확대 구성한다.

‘범국민 구명조끼 착용 실천운동’을 지속 전개하고 테트라포드, 갯바위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장소에서는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등 제도적 개선도 병행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여름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국내 바닷가로 피서객이 몰릴 것이 예상된다”며 “국민들도 연안 해역에서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