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양강섬 인도교 개통..물소리·자전거 길 연계
상태바
양평군, 양강섬 인도교 개통..물소리·자전거 길 연계
  • 이영일 기자
  • 승인 2020.07.0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접근성 강화..다채로운 볼거리 제공

양평군 양강섬 인도교(부교)조성공사가 완료돼 7일부터 개통했다. 

양평군 양강섬 인도교(부교)조성공사가 완료돼 7일부터 개통했다. 총 사업비 22억원으로 부교 제원은 총연장  94.6m, 폭 5m로 주 출입구에 완만한 경사로데크와 부교 위 야간조명을 추가로 설치했다. (사진=양평군)
양평군 양강섬 인도교(부교)조성공사가 완료돼 7일부터 개통했다. 총 사업비 22억원으로 부교 제원은 총연장  94.6m, 폭 5m로 주 출입구에 완만한 경사로데크와 부교 위 야간조명을 추가로 설치했다. (사진=양평군)

지난해 경기도 균형발전사업으로 선정된 양강섬 인도교(부교) 사업은 양강문화플랫폼 조성사업의 세부 전략사업으로 양평생활문화·어울림센터와 양강섬에서 양평시장을 연결해 도시 접근성을 강화 하고, 홍수시 남한강의 수리적 영향을 최소화 할수 있는 구조로 설계됐다.

총 사업비 22억원으로 부교 제원은 총연장  94.6m, 폭 5m로 주 출입구에 완만한 경사로데크와 부교 위 야간조명을 추가로 설치했다. 경사로 설치시에는 사면보호를 위한 스톤네트(호박돌)를 시공해 자연친화적이면서도 수리적 영향을 최소화 했다.

이용객의 안전 및 시설 관리·운영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인도교(부교)에 탄성 로프(계류장치)가 설치돼 수위 상승시 부교가 수직 상승 및 하강이 가능한 공법으로 시공됐고, 인근 어업인의 어선 통행이 가능하도록 부교 중간에 아치형 도교를 설치했다. 고수부지의 특성을 고려한 내구성이 우수하고 주변 경관과 조화로운 보행교량 조성에 중점을 둬 기존 자전거 도로와 물소리길 코스와도 연결해 관내 주민과 양평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동균 군수는  “양강섬 인도교(부교)가 지난 6월 준공 된 양근천 산책로 확포장 구간과 연계해 양평시장을 잇는 가교로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과 양평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자연과 어우러진 머물고 싶은 특별한 명소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