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장 정책보좌관, 술먹고 남양주서 구리까지 핸들 잡았다
상태바
구리시장 정책보좌관, 술먹고 남양주서 구리까지 핸들 잡았다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7.0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관련 추가 사실 확인..적발시 면허취소 수치 넘어

지난 1일, 보도된 구리시장 정책보좌관 J씨의 음주운전 적발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J 씨는 당초 보도됐던 구리시에서의 음주 후 적발된 것이 아닌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점에서 음주 후 구리시까지 운행하다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구리시 정책보좌관이 음주 후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구리시까지 운전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구리시 공직자들이 지난해 펼친 음주운전 캠페인.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범죄행위'라는 구호가 무색하다. (사진=구리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구리시 정책보좌관이 음주 후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구리시까지 운전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구리시 공직자들이 지난해 펼친 음주운전 캠페인.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범죄행위'라는 구호가 무색하다. (사진=구리시)

또 담당 조사관의 탄력근무에 따른 미 근무로 인해 구리경찰서의 공식적인 입장이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제보에 따르면 J 씨는 적발 당시 취한 상태로 광역 취재 결과 음주 수치는 면허 취소치(0.08%)를 넘는 0.08*%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 지방공무원 징계규칙(2019년 6월25일 개정)의 음주운전 징계기준은 최초 음주운전에 알콜농도 0.08% 이상(면허취소 수치)인 경우 강등·정직을 기준으로하고 있다. 그러나 경기도의 공직기강확립 기본계획 공문에 의하면 징계수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월4일, 경기도는 구리시에 공직기강확립 기본계획 공문(조사담당관 문서 2020-4239)을 하달했다. 이에 따라 시는 각 직원마다 ‘음주자 및 방조자 또는 동승자도 엄중문책한다’는 골자의 음주서약을 받았다. 도의 공직기강 기본계획(음주운전·성범죄·금품수수 등)은 무관용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J 씨를 비롯한 공무원으로 알려진 동승자 또한 중징계를 면치 못할 처지다.

실례로 하남시의 간부공무원이 음주운전에 적발돼 직위 해제된 사례도 있다. 7월1일자로 공로연수에 들어갈 예정이었던 이 공무원은 6월23일, 강원도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단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남시장은 ‘신뢰 훼손 공직자는 남은 공직생활을 회복할 수 없을 정도의 페널티를 부과할 것’이라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에 앞서 구리시는 지난해 5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구리시 공무원들, 음주운전 근절 시민과 약속하다’,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범죄행위’라는 캠페인을 펼쳤다. 그러나 이번 공무원의 비도덕적 행태에 대해 시민들은 “입으로만 외친 허언이자 구호마저 범죄행위를 인정하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