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최근 송도가 인천 집값 상승 주도”
상태바
시민단체 “최근 송도가 인천 집값 상승 주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6.2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시장에 송도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 국토부 건의 촉구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박남춘 시장에 송도를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토록 국토부에 건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29일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최근 송도가 인천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성명서에서 연대는 “최근 송도 1.3공구와 6.8공구는 분양가만 평당 2250만원 안팎을 기록하는 과열로 정부의 규제 대상 지역이 됐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중구와 동구, 미추홀구, 부평구, 계양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고 연수구와 남동구, 서구의 투기과열지구 지정도 예견된 결과라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이번 대책은 인천의 원도심과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차등적인 배려가 부족한 만큼 정부가 이 부분을 세심하게 보완해야한다는 것이다.

연대는 “인천시의회가 지난 26일 ‘인천광역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해제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도 일면 이해도 간다”며 “다만 집 없는 무주택자 서민들과 20~30대 청년들의 입장에서 다시한번 생각해 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은 지난해 9월부터 집값이 꾸준히 상승한 것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책으로 인한 비 규제지역 특수가 주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의 집값이 하락하는 가운데도 인천은 상승세를 계속 유지했다는 것이다.

또 올해 3, 4, 5월 3개월간 주택가격 상승률은 3.25%로 연수구는 6.39%, 서구 4.21%, 남동구 4.09%로 높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연대는 “투기목적이 아닌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을 위해 적절한 규제는 반드시 필요한 것이고 분양가상한제는 매우 중요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통해 집값을 안정시켜야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을 완화 시킬 수 있다는 게 연대의 입장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박남춘 시장은 인천의 집값을 안정시키고 서민들과 청년들이 인천에서 꿈을 이루도록 전향적인 주택정책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